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809 1102020022058235809 03 0301001 6.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false true false 1582135860000 1582152906000 총리 감사원장 감사 시한 2002200701 related

丁총리에 불려간 다음날… 감사원장, 감사 시한 연장 발표

글자크기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 시한을 연장하겠다는 19일 최재형 감사원장의 언급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 원장을 불러 비공개 단독 회동을 한 이튿날 나왔다. 행정 각부 업무를 총괄하는 총리가 각 부처를 감사하는 수장과 단둘이 회동하는 건 전례를 찾기 어렵다. 정 총리는 회동에서 최 원장에게 지적 위주의 감사로 각 부처의 행정 업무가 위축되지 않도록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이 회동한 날 정 총리 휘하에 있던 임찬우 총리실 국정운영실장(1급)은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영전했다. 총리실 인사가 감사위원에 오르는 것 역시 이례적이다. 차관급인 감사위원 6명 가운데 3명은 감사원 내부 인사, 나머지 3명은 외부 출신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감사원장과 함께 감사위원회(7명)를 구성해 모든 감사 내용을 열람·평가한다. 최종 감사 결과를 확정하는 것도 감사위원회의 다수결에 따른다.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직결된 감사 시한을 연기하겠다고 발표하기 직전 행정부와 감사원 사이에 '모종의 거래'로 오해할 법한 일들이 연달아 벌어진 것이다. 일각에선 임 신임 감사위원이 원전을 비롯해 정부 정책과 관련된 각종 감사의 진행 상황을 '윗선'에 보고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최 원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전날 정 총리와의 회동 관련 논란에 대해 "독립성과 관련해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다는 것을 충분히 고려했지만 새로운 감사원의 변화를 공직사회에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필요가 있어 총리의 회동 제안에 호응했다"고 했다.

정 총리의 '적극 행정 지원' 요청으로 탈원전,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등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한 감사가 위축될 것이라는 지적엔 "감사원이 너무 물러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것 같다. 그렇게 보일 만하다는 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그런 우려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노석조 기자(stonebird@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