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576 0682020022058235576 01 0101001 6.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35200000 1582135321000 김형오 유승민 이혜훈 문자 포착 2002200831 related

유승민 “김형오 갈수록 이상해져”… 공관위 “일탈행위 엄중 경고”

글자크기

유승민, 이혜훈에 ‘공천 불만’ 문자 보내 “김형오 원칙이 뭐냐는 반발 제기돼”

공관위 “원칙 흔들려는 시도 유감… 반복될 경우 단호히 대처할 것”

당내 “유승민, 새보수 지분만 챙기나”

미추홀갑 전략공천… 홍일표 탈락

동아일보

미래통합당 이혜훈 의원이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유승민 의원이 보낸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고 있다. 더팩트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이혜훈 의원에게 공천 형평성 문제를 지적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장면이 19일 언론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오후 유 의원을 겨냥해 유감을 표명하며 엄중 경고하고 나섰다.

새로운보수당 출신 이혜훈 의원의 휴대전화를 촬영한 사진엔 유 의원이 이 의원에게 “이언주나 새보수당이나 통합은 마찬가지인데 이언주는 험지인 경기 광명을 피해서 부산으로 단수공천 받고, 이혜훈은 컷오프, 지상욱 민현주는 수도권 경선, 하태경은 경선… 이런 결과가 되면 ‘형평성에 어긋난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의 공천에 원칙이 뭐냐’는 반발이 제기된다”는 문자메시지를 김세연 공관위원 등에게 보낸 사실을 알리는 내용이 담겨 있다. 지상욱 의원은 서울 중구 현역이고 민현주 전 의원은 인천 연수을에 도전하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이 “채근하는 듯해 죄송하다”고 하자 유 의원은 “괜찮다. 김형오가 갈수록 이상해지네”라고 답했다. 최근 공관위 회의에선 이 의원의 서울 서초갑 지역구에 대한 전략공천 방안 등이 논의됐고 컷오프 의견도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불출마 선언 이후 통합당 출범식에도 나타나지 않은 유 의원이 통합당의 공천에 대해 불만을 가지며 문제를 제기한 정황이 나타나자 황교안 대표 주변에선 불만도 터져 나왔다. 당 관계자는 “불출마를 선언하며 통합을 위해 지분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고 하더니 협력하는 모습은 마다하고 뒤에서 새보수당계 지분을 챙기고 있는 모습 아니냐”고 말했다.

유 의원의 문자메시지가 알려진 뒤 김형오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어떻게 여론조사를 하지도 않았는데 컷오프를 하냐”고만 말했다. 그러나 논란이 확산되자 이날 밤 늦게 공관위는 “최근 공관위의 원칙과 방향을 흔들려는 시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면서 “기존의 관행과 이해관계를 벗어나지 못한 채 책임과 헌신을 망각하는 일부의 일탈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며 반복될 경우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관위 측은 “유 의원의 문자메시지를 포함한 여러 행위를 포괄적으로 경고한 것”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강한 표현을 썼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합당 공관위는 19일 인천 미추홀갑을 우선추천(전략공천) 지역으로 정해 이 지역의 홍일표 의원이 현역 의원으로선 처음 공천이 배제됐다. 홍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공관위와 제가 사전 협의를 통해서 수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친박(친박근혜) 핵심 유정복 전 인천시장은 상대적으로 험지인 인천 남동갑으로 전환 배치됐다.

이 밖에 윤건영 전 대통령국정기획상황실장이 도전한 서울 구로을 등 4곳이 우선추천 지역으로 선정됐다. 이 지역은 한국당 사무총장을 지낸 김용태 의원 등이 도전장을 낸 상태다. 서울 강북갑 정양석 의원, 도봉을 김선동 의원, 강북을 안홍렬 후보, 구로갑 김재식 후보는 공천이 확정됐다. 서대문을 등 6곳은 경선을 치른다.

유성열 ryu@donga.com·조동주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