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513 0042020022058235513 03 03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132388000 1582132687000 무죄 판결 환영 2002200901 related

벤처업계 나란히 "환영"...택시와 갈등은 여전

글자크기
[앵커]
이번 판결로 벤처 업계는 그동안 신산업의 발목을 잡았던 제도적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반면 택시업계는 여전히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 갈등 해결까진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많아 보입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법원으로부터 합법성을 인정받아 탄력을 받게 된 '타다'!

이번 판결로 벤처업계에도 고무적인 분위기가 감돌고 있습니다.

그동안 혁신서비스산업의 걸림돌이 돼 온 제도적 불확실성이 해결된 사례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교착 상태에 머물던 모빌리티 시장도 앞으로 더욱 확대될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태근 / 벤처기업협회 홍보실장 : 타다 서비스에 대한 법원의 무죄 판결에 대해 벤처업계는 적극 환영합니다. 혁신기업의 서비스를 위법으로 판단한다면 현행 '포지티브 규제' 환경 아래서 신산업 창업은 불가능하다는 업계의 우려가 반영된 결과로 보입니다.]

재계 역시 소비자의 선택권이 유지될 수 있어 다행이라며, 더 많은 혁신 서비스가 나올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해법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도 많습니다.

우선 여전히 거세게 반발하는 택시업계를 달랠 수 있는 상생 방안이 시급합니다.

[손차용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대의원 : 멀쩡한 택시기사들은 모든 걸 검사받고 통제받으면서 요금도 수십 년 만에 올리고 하는데, 타다는 아무 통제 없이 자기 멋대로 요금 책정하고, 자기 멋대로 신고하고….]

또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인 이른바 '타다 금지법'도 사업의 잠재적 위험요소로 꼽히고 있습니다.

다만 이번에 사법부가 '타다'의 손을 들어주면서 앞으로 남은 법안 처리 과정도 영향을 받을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처럼 갈등의 불씨가 남아있는 가운데 제2, 제3의 '타다' 사태를 막기 위해선 혁신 사업을 뒷받침할 법과 제도의 정비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