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316 0022020022058235316 01 0108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2126930000 1582150872000 北 신종코로나 격리 기간 30일 연장 2002201131 related

北 “신종 코로나 의심자 격리기간 30일로 연장”

글자크기
중앙일보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격리 기간을 기존 14일에서 30일로 두 배 늘렸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이날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과학적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는 3주 후에도 발병할 수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격리 기간을 30일로 연장했다”며 “예방이 치료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특정 지역에서 일정 기간 엄격한 격리를 시행하고 있다”며 “(북한에서는) 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없다”고 기존 발표를 재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 타릭 야사레비치 대변인은 “북한 당국은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7281명의 여행객이 북한에 입국했고, 이 중 141명이 발열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알렸다”며 “이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아울러 “WHO는 북한 당국의 요청에 따라 시약을 비롯해 의료진을 위한 고글과 장갑, 마스크, 가운 같은 개인 보호 장비 등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