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250 0562020022058235250 02 02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125929000 1582125951000 양산부산대병원 중국인 심정지 환자 이송 응급실 폐쇄 2002200831 related

‘성동구 사근동’ 32번째 확진자 내원한 한양대 병원 응급실 ‘폐쇄’

글자크기
세계일보

서울 성동구 행당동 소재 한양대병원의 전경. 한양대병원 제공


해외여행 경험과 기존 확진자 접촉 이력이 없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2번째 확진자 이모씨(78)가 지난 19일 드러난 가운데 이씨가 내원한 한양대병원의 응급실은 이날 새벽 폐쇄됐다.

또한 병원 측은 접촉한 의료진도 격리 조치했다.

세계일보

서울시 성동구에서 해외 여행력이 없는데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이모씨가 지난 19일 오전 다녀간 한양대병원 응급실에 직원들이 폐쇄를 알리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양대병원 관계자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고는 이날 언론에 “오전 7시부터 응급실을 폐쇄하고, 병원 전체 소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호흡기내과 외래진료도 중단한 상황”이라며 ”접촉 의료진도 격리 조치 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인근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했으며, 전날 고열 등의 증세로 한양대병원에 외래 환자로 방문했다가 이날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세계일보

정원오 성동구청장 블로그 갈무리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날 오전 블로그를 통해 “확진자는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씨”라며 “이씨는 해외 여행력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어 고열 등의 증세로 전날 한양대병원에 외래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CT(컴퓨터단층촬영)로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를 의심해 즉시 한양대 선별진료소로 안내했다”며 “코로나19 검사로 이날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에 이송됐다”고 부연했다.

다만 정 구청장은 이씨가 어느 국가지정 병원으로 이송됐는지는 알리지 않았다.

그는 역학조사 후 최대한 빨리 이씨의 동선을 공개할 것이며, 성동구의 관내 체육시설과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