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003 0912020022058235003 01 0101001 6.1.3-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24403000 1583222960000 文대통령 강성 지지층에 메시지 2002201001 related

[TF확대경] 文대통령, 강성 지지층에 메시지 보낸 배경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19일 충남 아산의 전통시장 상인이 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또 "전혀 악의가 없었다. 오히려 당시 (대화할 때) 분위기가 좋았다"고 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 악재에 총선 판세 우려 시각…靑 "지지자에게 한 말씀 아냐"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그분이 공격받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충남 아산 전통시장 상인이 비난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이같이 속내를 밝혔다. 해당 상인이 지난 9일 충남 아산의 온양온천 전통시장에 문 대통령이 방문했을 당시 '(경기가) 거지 같아요'라고 발언한 이후 일부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신상털기'식 공격을 받고 있다는 보도에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게 "그분을 대변해달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장사가 안된다는 것을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이다. 오히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었다"라며 "전혀 악의가 없었다. 오히려 당시 (대화할 때) 분위기가 좋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데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일부 강성 지지자들의 공격을 받는 상인을 보호하려는 의미가 짙다. 문 대통령이 해당 논란에 대해 직접 오해를 푸는 것과 동시에 강성 지지층에게 자제할 것을 당부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이 하신 말씀은 반찬가게 사장님이 곤경에 처한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하신 것"이라며 "지지하시는 분들에 대해서 하신 말씀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른바 '문빠'라고 불리는 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들의 도 넘은 행태가 도마에 오른 것은 과거에도 있었다. 문 대통령의 '팬덤'은 정치인은 물론 문 대통령을 비판하거나 노선을 달리할 경우 정치권 밖 인물도 타깃으로 삼고 집단행동에 나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연일 문 대통령과 정부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보수 야당은 물론 민주당 내에서도 비문(비문재인) 인사들에게는 가차 없는 공격을 가했다. 또한 지난 대선 정국에서 안철수 당시 후보를 지지한 가수 전인권 씨를 적폐세력으로 몰아간 사례도 있다.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전통시장 상인에 대한 오해를 해명한 것을 두고 일각에선 총선 판세를 우려한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성 지지층을 끌어안았던 게 문 대통령이다. 지난 당내 대선 경선 상대인 안희정, 이재명 후보 측에서 강성 친문의 '문자 폭탄'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자 문 대통령은 "경쟁을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이라고 했다.

때문에 문 대통령이 전통시장 상인에 대한 친문의 집단 공격을 막아준 것은 이례적이고, 그만큼 남다른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문 대통령이 직접 메시지를 발신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데, 채 두 달이 남지 않은 총선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민주당은 자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으로 거센 반발 여론에 부딪힌 바 있다. 열성 지지층만 바라보고 다른 지지층을 외면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민생 경제의 위축으로 지지율이 횡보세를 보이는 등 고전하고 있다. 특히 이날 대구·경북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지역사회로 감염 우려가 더욱 커졌고, 이에 따라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이다.

이처럼 최근 정부·여당을 둘러싼 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총선 판세가 안갯속이다. 17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결과(YTN 의뢰·10~14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6명을 대상,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민주당(39.9%)과 자유한국당(32%)의 격차는 7.9%포인트로 좁혀졌다.

심상치 않은 기류가 감지되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상대를 가리지 않고 공격을 퍼붓는 강성 지지층에 제동을 건 것은 총선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