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976 0562020021958234976 01 01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124143000 1582124161000 거지 상인 공격 문대통령 2002201201 related

“당시 분위기 좋았는데…” 文대통령, “거지 같아요” 발언한 상인 대변

글자크기

靑 “오히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 악의 없었다” / “지지자들에 대한 메시지는 아냐… 오해 풀어주고 싶다”

세계일보

문재인(사진) 대통령이 충남 아산 온양온천 전통시장을 방문했을 때 만난 반찬가게 사장 A씨가 “거지 같아요”라고 한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보도에 “악의가 없는 발언이었고, 당시 현장 분위기가 좋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A씨를 좀 대변해달라고 했다”며 “(A씨의 ‘거지 같아요’는) 장사가 안되는 것을 두고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이라며 “오히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이어 강 대변인은 ‘A씨에게 전혀 악의가 없었다. 오히려 당시 분위기가 좋았다’고 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침체된 경제 상황과 민생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 9일 아산 전통시장을 찾았다. 당시 들어간 한 반찬가게에서 문 대통령은 “좀 어떠세요”라고 물었고, A씨는 “거지 같아요. 너무 장사 안 돼요. 어떻게 된 거예요. 점점경기가 너무 안 좋아요”라고 답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 전통시장에서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한 언론은 ‘문빠’ 등으로 불리는 문 대통령의 극렬 지지세력이 해당 장면이 담긴 유튜브 영상과 갈무리한 사진 등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퍼다 나르는가 하면, A씨에게 “대통령 앞에서 그게 할 소리냐?”며 공격하며 신상털이까지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문 대통령이 대변인을 통해 “그런 게 아닌데 안타깝다”고 심경을 밝힌 것.

강 대변인은 “A씨가 비난을 받고 장사까지 안 된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대통령이 안타까움을 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 전통시장에서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문 대통령이 극렬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요청한 것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말씀은 반찬가게 사장이 곤경에 처해 안타깝다는 것이지, 지지층에 반응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아닌 누구에게라도 ‘거지 같다’고 말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할 수는 없다”면서 “하지만 A씨를 비난하는 사람들은 (당시 상황을) 오해한 것이고, 대통령은 오해를 풀어주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관계자는 “(해당)기사에서는 이른바 ‘문빠’라는 표현을 했지만, (악의적으로) 비난 글을 쓰거나 행동하는 분들을 무조건 문빠라고 단정지을 수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