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918 0972020021958234918 06 0602001 6.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22998000 1582123206000 라스 김보성 김광규 장수원 2002200931 related

'라디오스타' 김광규 "젊어 보이려 가발 착용, 약 먹고 머리 많이 나"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라디오스타 김광규 /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김광규가 '라디오스타'에 가발을 쓴 채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김보성, 김광규, 임은경, 장수원이 출연해 '얼음~땡!'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광규는 풍성한 머리카락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예능 방송에 최초로 가발을 심고 나왔다는 질문에 김광규는 "가발 아니다. 진짜 제 머리다. 모르는 척하고 넘어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광규는 "약도 먹고 흑채도 뿌리면서 머리카락이 많이 났다. 가발 착용 이유는 이미지를 바꾸려기보다 드라마 설정 나이가 어려서 젊어 보이기 위해 하게 됐다. 가발 광고도 찍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김광규는 "너무 젊어 보여서 계속 쓰라는 분들도 있고 원래 머리를 고수하라는 분들도 있다. 특히 쑥대머리 회원들의 반발이 심하다. 썼다 벗었다, 모자처럼 하고 싶다. 너무 춥거나 날씨가 흐리면 가발을 쓴다. 사실 가발이 따뜻하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김광규는 영화 '기생충'의 미국 아카데미 수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최근 드라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이선균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접했다고. 김광규는 "실시간으로 메시지가 오는데 너무 신기하더라. 이선균도 너무 흥분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