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908 0562020021958234908 01 01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22890000 1582122984000 정봉주 중도 의원들이 김남국 도륙 진짜 험지 강서갑 2002201201 related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강서갑 공천 신청…제2의 ‘조국 대전’ 발발하나

글자크기

김남국, 금태섭에는 “정정당당 경쟁하자”…김해영 최고위원에는 “내부 총질할 때 아냐”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강서갑 공천이 ‘조국 사태’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온 금태섭 의원과 ‘조국 백서’의 필자로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의 경선 맞대결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강서갑은 금 의원의 지역구로, 공천관리위원회 판단에 따라 경선 실시 여부가 결정된다.

민주당은 19일 서면브리핑에서 “17~19일 진행된 2차 공모에서 국회의원 후보자로 강서구갑 선거구를 비롯한 9개 선거구에 후보 11명이 신청했다”며 “강서구갑 선거구에는 김남국 후보와 강선우 후보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김남국 변호사(사진 왼쪽)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김 변호사는 지난 18일 자신의 출마 기자회견이 취소됐다며 사실상 강서갑 출마가 불발됐다는 한 매체의 보도를 반박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명백한 오보”라며 “당으로부터 기자회견을 연기해달라는 연락을 받았을 뿐이다”라고 밝혔다.

당을 위해 자신을 막겠다며,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던 금 의원의 같은날 발언을 두고는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펼쳤으면 좋겠다”며 “의원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정말 ‘조국 수호’로 이번 선거를 치를 수 없다면, 경선에서 국민들이 심판해주실 것”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이 만든 허구적 프레임과 국민이 원하는 검찰개혁 정말 무엇이 옳은지 겸허하게 심판을 받자”며 “그 결과에 승복했으면 좋겠다”고 ‘청년’의 자유로운 도전을 내세웠다.

김 변호사의 ‘청년 정치’ 발언에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날을 세웠다. 김 최고위원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스스로 정치 영역에서 청년의 정신을 실현해왔는지 되물어보기를 권한다”며 “김 변호사가 정치 영역에서 청년을 언급하는데, 청년 정치는 나이가 젊은 사람이 하는 정치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청년 정치에서 생물학적 나이보다 중요한 것은 청년 정신으로, 기득권과 사회 통념에 비판적이고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것은 민주당이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노무현 정신의 핵심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99명이 예라고 말할 때 혼자 아니라고 말하는 용기가 청년 정치 핵심이고, 그 99명과 같은 집단에 속한다면 더 큰 용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김남국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변호사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같은날 페이스북에서 “정치 신인인 저에게 정치영역에서 청년들을 위해서 무엇을 실현했냐고 물으시면 제가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저는 ‘경력직’이 아닌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정치에 입문한 신입사원 김남국”이라고 받아쳤다.

김 변호사는 이어 “‘청년 최고위원’인 김해영 의원님이야말로 청년 문제와 청년 정치 확대를 위해서 힘쓰셨어야 할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비판의 칼날을 민주진보 진영 내부와 도전하는 청년 정치인이 아닌, 외부 기득권과 불의·부정한 것에 겨눠야 한다고 꼬집었다. 특히 “지금은 내부를 향해서 총질을 할 때가 아니다”라며 “일차단결해서 더 낮게, 더 겸손하게, 더 절박하게 선거에 임해야 할 때”라고도 비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