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906 0972020021958234906 06 0602001 6.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22596000 1582122966000 임은경 랜선 연애 모태솔로 2002200945 related

'라디오스타' 김구라 독설 "임은경, 예능과 주파수가 안 맞아"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임은경 라디오스타 /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라디오스타' 김구라가 오랜만에 예능에 나선 임은경에게 독설을 날렸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김보성, 김광규, 임은경, 장수원이 출연해 '얼음~땡!' 특집으로 꾸며졌다.

임은경은 1999년 한 통신사 광고로 데뷔해 'TTL 소녀'로 큰 화제를 모으며 영화, 드라마 등 활동을 이어가다 의도치 않게 긴 공백기를 가졌다. 오랜만에 모습을 비춘 임은경은 나이를 잊게 하는 방부제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임은경은 현 소속사와 23년 동안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끈끈하게 이어가고 있다. 가족 같다. 워낙 어렸을 때부터 함께 했다. 힘들 때도 같이 버텼다. 저 말고는 신인 배우들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임은경은 "활발하게 활동하진 않았지만 회사가 잘 돌아간다"며 "워낙 예능 출연을 잘 안 했다. 토크쇼에 나와도 말할 타이밍을 못 잡는다. 한 PD는 내게 '말 좀 하라'고 하기도 했다. 아직 초보"라고 전했다.

그러자 MC 김구라는 "지금 보니 말은 잘 한다. 타이밍이 아니라 이야기가 무미건조하다. 농담을 해도 못 알아듣겠다. 예능과 주파수가 안 맞는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