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549 0012020021958234549 02 0201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582117980000 1582118407000 검찰조사 20대 피의자 창문 투신 목숨 2002200801 related

검찰 조사 받던 남성 10층에서 뛰어내려 부상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에서 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던 20대 남성 피의자가 10층에서 뛰어내려 부상을 입었다.

19일 서울북부지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쯤 검찰청사 10층에서 피의자 신문을 받던 ㄱ씨는 조서를 작성하다 갑자기 검사실 내부에 연결된 별도의 방으로 들어가 창문을 열고 뛰어내렸다. ㄱ씨는 청사 4층 정원에 떨어져 부상을 입었지만 의식이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18일 ㄱ씨를 구속해 검찰로 송치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는 이날 오후 2시쯤부터 ㄱ씨를 조사했다. 당시 검사실에는 담당 검사, 수사관, 실무관, 교도관 등이 있었지만 ㄱ씨의 돌발행동을 막지 못했다.

검찰 관계자는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상세한 경위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허진무 기자 imagine@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