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143 0372020021958234143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15488000 1582115500000 살림남 박애리 시어머니 남편 팝핀현준 생일상 도전 2002200831 related

‘살림남’ 박애리, ‘시어머니 아바타’ 변신…남편 팝핀현준 생일상 도전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팝핀현준과 시어머니의 싸움으로 박애리가 중재에 나섰다.

1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박애리가 아픈 시어머니 대신 팝핀현준 생일상 차리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팝핀현준의 어머니는 아들의 생일 준비로 인해 새벽에 옥상을 왔다 갔다 하느라 몸살을 겼었다. 팝핀현준은 “지난 번에 옥상 갔다가 넘어진 후로 내가 옥상은 가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며 “왜 말을 안 듣냐”고 화를 냈고 어머니는 “너 생일상 차려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누가 해달라고 했냐 안 먹는다”라는 팝핀현준의 말로 인해 마음이 상한 어머니는 다시 자리에 누웠다.

박애리는 딸 예술 양에게 “할머니가 아빠 생일이라고 장을 많이 봐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어머니, 제가 어머니 요리 책 보고 해볼게요”라며 시어머니 대신 생일상 차리기에 나섰다.

어머니 박애리가 주방에 있는 모습을 보고 딸 예술 양은 불안해했고 박애리는 “쉬울 것 같다. 그냥 섞기만 하면 되는 것 같다”며 자신있어 했지만 음식 맛을 본 시어머니에게 “주방에서 나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박애리는 “지금은 몸살이 괜찮아 보일 수 있어도 아니다. 현준 씨 알면 난리난다”며 만류했지만 어머니는 “현준이한테는 네가 만든 걸로 할 테니 그냥 내가 만들겠다”는 말에 주방에서 물러나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