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069 1082020021958234069 06 0602001 6.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15066000 1582156900000 하정우 측근 병원장 문자 공개 흉터 치료 차명 투약 2002200831 related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투약 아니었나…채널A, 병원장 문자 공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메시지가 공개됐다.

19일 채널A '뉴스A'는 하정우의 측근을 통해 하정우와 성형외과 병원장이 주고받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휴대전화 메시지에 따르면, 지난해 1월 하정우는 병원장에게 '소개받고 연락했다'며 예약 날짜와 시간을 조율했다. 그로부터 2주 뒤 병원장은 '앞으로 과제는 흉터인데, 시술 후 열흘 안에 3번 내원하라'고 했고, 하정우는 '흉터가 가장 큰 숙제'라고 답했다. 이후 하정우는 '붉은 기운이 감돌고 있다'고 말했고, 병원장과 레이저 시술에 따른 피부 상태를 확인하는 대화를 나눴다.

하정우의 측근은 이 문자메시지를 증거로 "(하정우가)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건 피부과 치료 과정에서였고, 불법 투약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흉터 치료에 왜 프로포폴 주사를 맞냐는 궁금증에는 "얼굴 흉터가 깊어 수면마취 없이 시술을 받으면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아팠다"고 해명했다.

또한 소속사 대표인 친동생 이름으로 차명 진료를 받은 것에는 "병원장과의 문자메시지 대화를 통해 진료를 예약했기 때문에 병원이 예약자를 누구로 기록했는지 모른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검찰은 소속사의 해명 진위를 파악한 뒤 하정우를 소환 조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얼굴 부위 흉터를 레이저 치료하던 중에 프로포폴을 사용했을 뿐 어떠한 약물 남용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병원 측이 먼저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으로 진료를 받을 것을 제안했고,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생각했다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했다.

하정우는 현재 스케줄로 인해 해외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면서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