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047 0512020021958234047 01 0103001 6.1.2-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false false 1582114938000 1582114948000 국회 대법관 인사청문 특위 노태악 경과 보고서 채택 2002200831 related

[영상] '노태악 청문회' 이은재 의원 "사법 농단은 허구"

글자크기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19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열린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는 사법농단 사태와 검찰개혁 등을 놓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래통합당은 사법농단 사건 연루 판사들의 1심 무죄 판결을 고리로 '사법농단 사건은 허구'라고 주장했다.

이은재 미래통합당 의원은 "사법농단 사태에 기소된 전·현직 판사 14명 중 현직 판사 4명이 1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았다"며 "결국 청와대의 주문에 따라 김명수 대법원장이 주문한 사법농단 사건의 실체가 아무것도 아닌 허구였다고 국민이 느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태악 후보자는 사법농단 사건 판사들에게 1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법원의 판단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이 의원의 질의에 "개인적인 답변을 드리긴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이은재 의원이 최근 민주당에 영입된 이수진 전 판사에 대한 의견을 묻자 노 후보자는 "법원에 있다가 바로 정치권으로 가는 부분에 대해선 정치적 중립성과 사법부의 독립성을 우려하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은재 의원은 질의 시작 전 의사진행 발언에서 "노 후보자가 한양대 선배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법관 후보자추천위의 당연직 위원으로 들어가자 후보로 낙점됐다"며 "김명수 대법관 취임 이후 법원이 '코드인사', '이념편향 인사'로 갈등을 겪는 마당에 대법관까지 학연·지연 등으로 결정됐다면 사법부의 미래는 없다"고 비판했다.

뉴스1

9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열린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은재 미래통합당 의원이 노태악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다. © 뉴스1 송영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