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990 0522020021958233990 03 0308001 6.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14519000 1582116236000 코로나19 中 금리인하 강보합 2002200915 related

무디스 "코로나19 中 넘어 동남아로 대규모 확산되면 글로벌 경기침체 온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코로나19(COVID-19) 사태가 중국 내에서 그치지 않고 더욱 광범위하게 확산되면 글로벌 경기침체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이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6%를 차지하는 세계 2위 경제국이라는 점에서 중국발 경제적 파고는 빠른 속도로 전 세계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디스는 19일(현지시간) '글로벌 거시경제 전망 갱신'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두 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하고 각각의 시나리오에 따른 중국과 전 세계 경제 영향을 분석했다.

기본 시나리오 하에서는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일시적인 것에 그치겠지만, 더욱 비관적인 시나리오에 따르면 글로벌 경기침체를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뉴스핌

무디스가 예측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제 여파 전망 [자료=무디스 보고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중국 내 확산으로 그칠 경우 경기부양에 힘입어 빠르게 경제 회복

무디스는 '기본 시나리오'로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이 중국 내에서 그치고 2020년 중반에 정점을 찍는다고 상정했다. 이에 따른 확진자는 10만~15만명, 치사율은 2~3%다. 기본 시나리오대로 사태가 마무리될 확률은 80%로 전망했다.

기본 시나리오대로 나타나면 중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1분기에 감소한 후 하반기에 강하게 반등하고 2021년 중반까지 완전히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무디스는 올해 중국의 실질 GDP 성장률을 6.2%에서 5.4%로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중국 전역 성시의 봉쇄 조치로 중단된 경제생산이 향후 1, 2주 내 서서히 재개된 후 4월 말까지 완전히 정상 운영될 것으로 예상했다.

무디스는 중국의 재정 및 통화 경기부양에 큰 기대를 걸었다. 중국 정부는 금리를 인하하고 추가 유동성을 공급할 여지가 충분하며 감세와 정부지출을 확대할 여력도 크다는 설명이다.

세계경제는 3가지 측면에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중국인들의 해외 관광 및 출장이 거의 중단돼 전 세계 관광지들이 이미 그 여파를 체감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관광지들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둘째로 글로벌 제조업 공급망이 와해돼, 특히 동남아시아 제조업이 취약한 상태고 미국과 유럽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봄에는 일부 공산품의 공급 부족이 예상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중국의 원유, 구리, 대두 등 상품 수입이 감소해 남미와 아프리카 등 신흥국 상품시장이 크게 위축될 것으로 무디스는 내다봤다.

이에 따라 무디스는 올해 세계 실질 GDP 성장률 전망치를 2.6% 이상에서 2.4%로 하향 조정했다.

미국 경제는 제한적인 영향을 받겠지만 매년 300만명의 중국 관광객들이 미국을 방문하고 애플과 제너럴모터스(GM), 스타벅스 등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을 생산기지 겸 최대 해외 시장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여파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올해 미국 실질 GDP 성장률을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뉴스핌

무디스가 상정한 코로나19 확산 시나리오에 따른 중국 실질 GDP 성장률 전망 [자료=무디스 보고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동남아로 확산되면 글로벌 경기침체 리스크

무디스는 '확산 심화 시나리오'로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이 중국을 넘어 홍콩과 대만,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일부로 번지고 2020년 말에야 정점을 찍는다고 상정했다. 이에 따른 확진자는 25만~30만명, 치사율은 3~4%다. 이 시나리오대로 사태가 커질 확률은 20%로 전망했다.

이 시나리오에 따르면 중국 전역이 4월까지 봉쇄되고 연말에서야 경제활동이 회복될 것으로 무디스는 예상했다.

이에 따라 중국의 올해 실질 GDP 성장률은 1.7%로 예상됐지만 전년비로는 정체 수준에 멈추며 30년 만에 최악의 성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기업 부채가 급증하고 디폴트가 이어지면 경기 하강이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무디스는 내다봤다.

이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면 올해 세계 실질 GDP 성장률은 1.1%로 절반 떨어지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의 성장률은 1.1%로 전망됐다.

동남아와 여타 신흥국들은 위험 회피 속에 통화 가치가 급격히 절하되며 거센 자본 유출 압력을 받고, 유가도 급락해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이 배럴당 40달러 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무디스는 대대적인 재정 및 통화 경기부양이 이뤄지지 않으면 실업률이 급등하고 글로벌 경제가 경기침체에 빠질 위험이 커진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일부 신흥국은 자본 유출 리스크 때문에, 선진국은 저금리 및 마이너스금리와 재정적자 때문에 경기부양에 나설 여력이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금까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금융시장의 반응은 크지 않았으나, 두 번째 시나리오가 가시화될 경우 투자자들이 기업 수익성 악화를 무시할 수 없는 만큼 주가에 대규모 조정이 일어날 것이라고 무디스는 내다봤다.

뉴스핌

무디스가 상정한 코로나19 확산 시나리오에 따른 세계 실질 GDP 성장률 전망 [자료=무디스 보고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