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936 0432020021958233936 01 0101001 6.1.1-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114284000 1584512066000 거지 상인 공격 문대통령 2002201131 related

"거지 같아요" 말한 상인 공격…문 대통령 "안타깝다"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경기가 "거지 같다"고 푸념했던 한 시장 상인에게 대통령의 일부 열성 지지자들이 거센 비난을 퍼부은 일이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이 오늘(19일) 그 일이 "안타깝다"면서 상인을 위로했는데, 다만 상인을 공격했던 지지자들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충남의 전통시장을 찾아, 한 반찬가게 상인에게 요즘 경기가 어떤지 물었습니다.

돌아온 답은 "거지 같다. 장사가 너무 안된다"는 시장의 언어였습니다.

그러자 일부 문 대통령 열성 지지자들이 상인을 비난하기 시작했습니다.

'거지 같다'는 표현을 특히 문제 삼았습니다.

불매운동을 하자는 인터넷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고, 일부는 신상까지 털었습니다.

이번에는 이런 과도한 팬덤을 비판하는 보도가 이어졌는데, 문 대통령이 오늘 진화에 나섰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분이 공격받는 게 안타깝다"며 '거지 같다'는 표현은 "장사가 안되는 걸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으로, 오히려 서민적이고 소탈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혀 악의가 없었고, 당시 대화 분위기가 좋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상인을 비난하는 사람들이 오해한 걸 대통령이 풀어주려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대통령의 언급이 이른바 '문파' 같은 지지층에 대한 메시지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상인을 위로한 건 일부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당부한 걸로도 풀이되지만, 극성 지지자들의 거친 행태는 결국 지적하지 않은 셈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정성훈)
전병남 기자(nam@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