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880 1192020021958233880 02 0201001 6.1.1-RELEASE 119 연합뉴스TV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2113972000 1582113976000 수원시 3명 다가구주택 격리시설 2002200631 related

수원시, 확진자 3명 나온 다가구주택 거주자 격리시설 이송

글자크기
수원시, 확진자 3명 나온 다가구주택 거주자 격리시설 이송

[뉴스리뷰]

[앵커]

경기 수원시가 한 건물에서 어린이를 포함해 3명의 확진환자가 나오자 이 건물에 거주하던 나머지 가족을 임시격리시설로 옮겼습니다.

자가격리자라도 밀접접촉자의 경우 감염될 우려가 있다는 사실이 증명됐기 때문입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수원시가 한 건물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3명이나 나오자 해당 건물에 살던 나머지 가족들을 임시 격리시설로 옮겼습니다.

임시 격리시설인 수원유스호스텔로 옮겨진 사람은 20번 환자의 남편과 15번 환자의 아내와 딸 등 3명입니다.

이들은 다음 달 3일까지 2주간 1인 1실에서 생활하며 하루 2차례 의료진으로부터 건강 상태와 임상 증상을 확인받게 됩니다.

다만 이 건물 다른 층에서 살고 있는 20번 환자의 부모는 지병이 있어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임시 자가격리시설에 대책지원반을 구성해 운영을 시작했다"면서 "시설 주변 방역과 소독, 급식 지원 등 꼼꼼한 대책을 시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제의 다가구주택은 4층짜리 건물로 전체 5가구 가운데 확진환자 가족과 친인척 8명이 3가구에서 살고 있습니다.

15번 환자는 지난달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뒤 자가격리 상태로 생활하다가 지난 2일 확정판정을 받았는데 이 기간 격리수칙을 어기고 처제인 20번 환자와 식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국 지난 5일 처제가 20번 환자가 된 데 이어 11살짜리 딸마저 32번째 확진환자가 됐습니다.

이에 따라 밀접접촉자의 경우 자가격리상태에서도 감염될 수 있는 만큼 더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