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857 0722020021958233857 01 0101001 6.1.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82113720000 1582113848000 김남국 경선 자체 금태섭 저질 2002201131 related

김남국, '강서갑' 금태섭 지역구에 공천 신청…엇갈린 반응

글자크기


[앵커]

'조국백서'를 쓴 사람 가운데 한 명인 김남국 변호사가 결국 서울 강서갑에 공천 신청을 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비판적이었던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입니다. 당 안팎에선 대진표가 이렇게 짜인 데 대해서 반응이 엇갈립니다.

이승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의원 122명이 있는 단체방에 올린 글입니다.

김남국 변호사 출마와 관련해 '국민정서에 어긋난다', '조국 전 장관 소환이 선거에 도움이 안 된다' 등 논리로 지도부에 결단을 촉구한 겁니다.

박용진 의원도 비슷한 취지의 글을 돌렸습니다.

역시 조 전 장관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단 겁니다.

앞서 당 지도부 회의에서도 문제 제기가 있었습니다.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김남국 변호사님께서도 스스로 정치의 영역에서 청년의 정신을 실행해 오셨는지 되물어보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김 변호사가 자신의 출마와 '조국 프레임'은 무관하다며 청년 정치인의 도전일 뿐이라고 강조하자 반박한 겁니다.

하지만 김 변호사는 오늘(19일) 당에 공식적으로 공천을 신청했습니다.

앞서 국회에서 하려던 출마기자회견을 당 지도부의 난색 표명으로 취소하긴 했지만 출사표는 예정대로 던진 겁니다.

김 변호사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비겁하게 조국 수호 프레임 뒤에 숨지 말라"면서 금태섭 의원을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김 변호사를 이른바 '친문계'에선 지원하는 분위기입니다.

당장 김 변호사의 출마 결심엔 친문 중진이 영향을 끼친 걸로 알려졌습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도 퀴즈 형식으로 금 의원이 경선과 김남국 변호사, 그리고 공수처를 싫어한다고 비꼬았습니다.

김 변호사 출마로 드러난 이런 온도차는 총선이 다가올수록 뚜렷해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이승필 기자 , 박세준, 김범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