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556 0432020021958233556 03 0301001 6.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112380000 1584511472000 대구의료원 음압 병실 환자 2002200445 related

대구의료원 음압병실 꽉 찼다…환자 감당 역부족

글자크기

대구시 소속 역학조사관 단 두 명뿐

<앵커>

치료를 위해서는 음압병실, 그러니까 바이러스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는 시설이 꼭 필요합니다. 그런데 저희가 앞서 현장 연결했었던 대구의료원은 이미 음압병실이 기존에 있던 환자들로 가득 찼습니다. 전문 인력도 부족해서 지원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계속해서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외국 갔다 오신 적은 없죠?) 없습니다. (기침하시나요?)]

대구의료원에 있는 선별 진료소입니다. 검사를 받기 위해 모인 사람들로 분주합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재난비상체제를 가동했습니다.

무엇보다 환자들을 격리 수용할 수 있는 음압병실 확보가 시급합니다.

대구의료원 동관입니다. 지금 이곳은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데, 이곳에는 총 10개의 국가지정 음압병실이 있는데 지금은 확진자와 의심 환자들로 모두 찬 상태입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대구에 54개, 경북에 34개의 음압병상이 있지만,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대구의료원 관계자 : 음압병실 자체가 저희가 많이 놓을 수가 없거든요, 환자들은 쏟아지고. 저희도 일단 가득 차서 더는 받을 수가 없는데.]

특히, 대구시 소속의 역학조사관은 단 두 명에 불과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에 깊숙이 퍼졌다며, 지자체 역량으로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중앙정부의) 특별 대책단 파견, 필요한 역학조사 및 의료 관련 인력지원, 음압병실 확보 행·재정적 지원과 그리고 현 상황에 맞는 대책의 전환을 간곡하게 요청합니다.]

보건당국은 대구·경북 지역의 음압병상이 부족할 경우 인접한 다른 지자체의 병상을 이용하도록 지원할 방침이지만, 병상 부족은 전국적인 현상이어서 긴급 대책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영상취재 :강동철, 영상편집 : 김종태)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다은 기자(dan@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