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449 0372020021958233449 06 0602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12134000 1582112137000 가수 존박 20개월 만에 신곡 2002200845 related

[팝업★]"행사용NO, 인정받는 가수될 것"‥'내발라' 문세윤, 뼈그맨의 음악 열정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문세윤/사진=민선유 기자


'뼈그맨' 문세윤이 음악 열정을 통해 발라드 가수로 다시 태어난다. 앞으로 문세윤은 어떤 활약을 펼칠까.

1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는 Mnet 새 예능 프로그램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김동현, 문세윤, 유재환, 윤현민, 주우재, 한혜진이 참석했으며 장성규는 입술 부상으로 질의응답 시간에 함께하지 못했다.

'내 안의 발라드'는 노래 실력은 조금 부족해도 음악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대세 예능인 6인의 발라드 앨범 도전기를 담은 프로그램. 가수가 아닌 다른 직업을 가진 스타들의 발라드 앨범 도전기는 시작 전부터 많은 대중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마두식PD는 "조금 실력은 부족해도 열정만큼은 가수인 비가수들의 발라드 앨범 도전기다. 이 방송을 통해 이 분들의 진정성으로 성장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라며, 신곡 발표에 관해서도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도전 성과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끝까지 지켜봐주시면 좋을 것 같고 작곡가나 신곡에 참여하시는 분들은 다양한 분들을 접촉해서 수집 중이니까 끝까지 봐주시면 아실 것 같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헤럴드경제

문세윤/사진=민선유 기자


문세윤은 "일주일에 한번씩 '코미디빅리그'에 나오는데 위에 조명을 코미디 프로에서는 몇개 안 쓴다. 근데 '엠카운트다운' 같은 가요 무대에서는 다 쓴다. 그래서 무대에 서는 사람 중 가장 멋있는게 가수라고 생각한다. 여태 가수라는 직업에는 도전을 못했었는데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해서 정말 너무 설레면서 임했던 기억이 있다"고 출연으 결심하게 된 계기를 털어놨다.

현재 문세윤은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김동현과 함께 출연하며 유쾌한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이번 ' 내 안의 발라드'에서는 어떨까.

김동현은 "제가 사실 많이 부족하다. 하지만 밤이 있어야 별이 빛나는 것처럼 제가 밤을 담당하고 있다. '내 안의 발라드'에서도 문세윤 씨를 밝혀주는 등불 같은 밤의 역할을 하겠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에 문세윤은 "김동현은 부족하고 알아듣지 못하는 역할을 하는 게 아니다. 사람 자체가 그렇다. 꾸미지 않은 사람이라서 더 감동을 줄 수 있다. 노래란 게 꼭 음정이 맞아야 감동을 받는 게 아니다. 진정성이 있으니 전혀 걱정하지 말라고 용기를 주고 있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마지막으로 문세윤은 "가수가 하고 싶었지만 욕을 먹으면서 하고 싶지는 않았다. 개그맨이 노래를 내면 행사용인줄 알지 않나. 꾸준히 배워 인정받으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 배우는 자세로 하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요즘 가수에 도전하는 개그맨들도 많은 가운데 문세윤은 어떤 색깔의 개그맨 출신 가수가 될지, 또 '내 안의 발라드'에서 어떠한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