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201 1192020021958233201 04 0401001 6.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2110545000 1582110547000 中 이미 104명 그때 2002200901

中 이미 작년 12월 104명 감염…그때 잘 했더라면

글자크기
中 이미 작년 12월 104명 감염…그때 잘 했더라면

[앵커]

코로나19 발병 초기인 지난해 12월에만 중국 내 확진 환자가 100명이 넘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당시엔 바이러스의 정체가 드러나지 않았던 시기였는데요.

보건 당국이 적극적으로 방역체계를 가동했다면 지금과 같은 사태를 맞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만시지탄이 나옵니다.

남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 우한에서 지난해 12월 8일 첫 환자가 보고된 코로나19, 해가 바뀌고 두 달 반이 지난 지금 중국 전역에서 사망자는 2천명을, 확진자는 7만4천명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그런데 발병 초기인 지난해 12월에만 이미 중국 내 확진 환자가 104명에 달했고 그중 15명이 숨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히 이 결과는 중국 질병예방관리센터가 최근 중국의 저명 의학저널에 발표한 논문 내용이어서 눈길을 끕니다.

논문에 따르면 2월 11일 기준 7만2천314명의 확진 환자를 분석한 결과 발병 초기인 지난해 12월 31일 이전은 초기 단계이고, 올해 1월 1일 이후 2월 11일까지는 열흘씩 나눠 4단계의 확산기로 구분됩니다.

논문에서 언급한 12월 31일 이전 시기는 코로나19의 존재가 정확히 인식되지 않았던 때로, 의료기관도 진단과 치료 채비가 돼 있지 않았습니다.

당시 우한 위생건강위원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12월 31일 기준 확진자 수는 27명으로, 센터 측 분석의 5분의 1에 불과했습니다.

사망자도 1월 3일까지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중국 당국의 초기 대응이 부실하게 이뤄져 감염병 확산 정황을 파악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시진핑 주석을 겨냥한 지식인들의 비판의 강도도 높아가고 있다고 홍콩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비판의 주체가 대학교수 등 개인은 물론 대학 연구소와 같은 단체로까지 확산하고 있으며 공개서한, 온라인 청원, 보고서 등 여러 수단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