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2977 0292020021958232977 08 0804001 6.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09460000 1582109512000 DRX씨 김대호 감독 T1 패배 좋은 2002201231

[오!쎈 인터뷰] 최우범 젠지 감독, “아쉬운 T1전 패배… 2R 복수하겠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임재형 기자] 아쉽게 연승 이후 1패를 기록한 젠지가 한화생명을 완파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최우범 젠지 감독은 다시 찾은 승리에 기뻐하면서도 “T1전 패배는 아쉽다”며 “열심히 준비해 2라운드에서는 꼭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젠지는 19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한화생명전서 2-0으로 승리했다. ‘클리드’ 김태민과 ‘비디디’ 곽보성의 정글-미드 조합이 1, 2세트 모두 폭발하면서 빠르게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승리로 젠지는 ‘1위 경쟁’에 한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경기 후 OSEN과 만난 최우범 감독은 승리 소감에 대해 묻자 “오늘 경기력이 괜찮아 만족스럽다”고 답하면서도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실수가 많았던 지난 T1전 패배를 생각하며 “3세트에서 우리의 틈도 많았고, T1이 ‘페이커’ 이상혁 선수를 중심으로 정말 끈끈하게 잘 버텼다”고 말했다.

금일 한화생명전에서 드러난 것처럼 젠지의 라인전 능력은 리그 수위권을 다투고 있다. 강한 라인전과 맞춤 전략이 어우러지며 속도가 붙는다. 최우범 감독에 따르면 젠지는 ‘코리안 G2’라 불릴만큼 독특한 팀인 한화생명을 상대하기 위해 ‘정석 싸움’을 유도했다. 변수 픽을 최대한 줄이고, 정면에서 맞붙었다.

그러나 T1은 생각 이상으로 끈끈했다. 최우범 감독은 “T1은 장기전을 즐겨 하면서도, 잘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운영적인 부분에 자신이 있어 그런 것 같다. 이상혁 선수가 이끄는 흐름이 탄탄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밝혔다.

2라운드 다시 한번 T1을 만나게 되는 최우범 감독은 “이길 수 없는 상대는 아니니, 우리의 플레이에 집중하겠다”며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한 경험도 있기 때문에 꼭 이기도록 노력하겠다. 2라운드가 되면 팀워크도 더욱 갖춰 할만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젠지는 3주차 2번째 경기로 드래곤X를 상대한다. 기세 좋은 팀이지만 최우범 감독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최우범 감독은 “우리와 성향이 비슷한 팀이다. 지표에서 드러난 것처럼 라인전을 빡빡하게 한다”며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다. 강팀이니 준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라이프’ 김정민 선수는 솔로 랭크에서 챔피언 폭을 많이 늘렸기 때문에 우리 전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우범 감독은 “시즌 중 체력적, 정신적으로 힘든 선수들 대신 자신에게 채찍질을 해달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나이 어린 선수들이 안좋은 댓글을 보면 상처를 많이 받는다. 감독의 역할 중엔 선수들을 감싸안는 역할도 있다고 생각한다. 화살은 내가 대신 받을테니, 열심히 하는 선수들 지켜봤으면 좋겠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lisc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