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2800 0512020021958232800 04 0402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08529000 1582108536000 中 대응 비판 보도 발끈 WSJ 기자 추방 2002200901

"중국은 아시아 병자" 사설에 발끈한 中, 외신기자 3명 추방

글자크기
뉴스1

중국 정부가 문제 삼은 '중국은 아시아의 병자'란 제목의 월스트리트저널(WSJ) 사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국은 아시아의 병자'란 표현을 사용한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강력히 항의하고, WSJ 소속 외신기자 3명에 대한 추방 조치에 나섰다.

CNN과 AFP통신에 따르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WSJ이 지난 3일 보도한 사설 '중국은 아시아의 진짜 병자'(China is the Real Sick Man of Asia)에 대해 "인종차별적이고 선정적"이라고 지적했다.

겅솽 대변인은 "WSJ 편집자들은 인종차별적인 제목을 달아 중국 인민과 국제사회의 분노와 비난을 불러일으켰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겅솽 대변인은 이어 "유감스럽게도 지금까지 WSJ은 지금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해왔다"며 "공식적인 사과도 하지 않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 계획을 우리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오늘(19일)부터 WSJ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SJ은 이날 베이징 주재 자사 기자 3명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5일 안에 출국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확인했다.

논란이 된 WSJ 사설은 미국 국제정치 학자 월터 러셀 미드의 기고문이다. 여기에는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사태 초기 대응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