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2633 0032020021958232633 05 0510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582107571000 1582107580000 쇼트트랙 박세영 김지유 동계체전 500 남녀부 우승 2002200931

쇼트트랙 박세영·김지유, 동계체전 500m 남녀부 우승(종합)

글자크기

최민정은 준결승에서 '부정 출발'로 실격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매스스타트 여자부 금메달

연합뉴스

쇼트트랙 김지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박세영(화성시청)과 김지유(성남시청)가 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 쇼트트랙 500m에서 나란히 남녀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 국가대표 박세영은 19일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동계체전 남자 500m 결승에서 41초47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박세영이 동계체전 500m 종목에서 우승한 것은 2015년 대회 대학부 금메달 이후 5년 만이다.

현재 국가대표로 활약하는 김다겸(성남시청·41초588)과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부 개인종합 우승자인 서이라(화성시청·41초728)가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여자부에서는 국가대표 김지유(성남시청)가 금빛 질주를 펼쳤다.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1,000m 2차 레이스 금메달리스트인 김지유는 43초307의 대회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최지현(44초271)과 박지원(44초375·이상 전북도청)이 2~3위에 올랐다.

반면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은 준결승 1조 경기에서 김예진(경기일반)과 함께 부정 출발로 실격돼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김보름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피드스케이팅의 김보름(강원도청)은 여자부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이틀 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펼쳐진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따고 18일 귀국한 김보름은 이틀 만에 동계체전에 나서는 투혼을 발휘했다.

김보름은 12분36초22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고, 스프린트 포인트 90점을 얻어 동계체전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자신의 첫 금메달을 차지했다.

여자 일반부 500m에서는 김현영(성남시청)이 39초30으로 우승한 가운데 김민선(의정부시청·39초33)이 0.03초 차로 금메달을 놓치고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일반부 500m에서는 차민규(의정부시청)가 35초60의 기록으로 우승한 가운데 김준호(강원도청·35초88)와 김태윤(서울시청·35초91)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남자 5,000m에서는 엄천호(스포츠토토·6분42초46)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