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2530 0432020021958232530 04 0401001 6.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06930000 1582107006000 日 감염증 내과 교수 승선 크루즈 에볼라 사스 2002200831

승선 日 전문가 "크루즈선 비참한 상태…감염대책 비상식적"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감염증 전문가가 코로나 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요코하마항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상황에 대해 "비참하다"면서 일본 정부의 부실한 대응을 비판했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 재해파견 의료팀의 일원으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했던 이와타 겐타로 고베대학병원 감염증 내과 교수는 18일 밤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이와타 교수는 18일 하루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했던 경험에 대해 "엄청나게 비참한 상태로, 마음속으로부터 무섭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은 20년 이상 아프리카의 에볼라와 중국의 사스 등 감염증에 맞서온 전문가라면서 아프리카나 중국에 있을 때도 감염 공포를 느낀 적이 없었는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코로나 19에 감염되더라도 어쩔 수 없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타 교수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의료진마저 감염 공포를 느끼게 되는 것은 일본 당국의 감염 대책이 비상식적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와타 교수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안에선 그린존도, 레드존도 엉망이어서 어디가 위험하고 어디가 위험하지 않은지 전혀 구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쿠라이 시게루 이와테 의과대학 교수도 NHK와 인터뷰에서 크루즈선 탑승자에 대한 선내 대기 조치는 적절했지만, 선내 감염 예방 대책에는 불충분한 점이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와타 교수의 지적에 대해 "크루즈선 감염 확대를 막기 위한 정부의 대처는 적절히 대응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