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1047 0032020021958231047 04 04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02193000 1582102201000 중국 中 WSJ 항의 외신기자 3명 기자증 취소 2002200801

중국, '中 혐오표현' WSJ에 강력항의…외신기자 3명 기자증 취소

글자크기
연합뉴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논평에서 중국을 혐오의 대상으로 표현한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강력히 항의하며 베이징 주재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취소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아시아의 병자'라는 표현이 들어간 사설을 보도한 WSJ에 대해 어떤 조처를 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겅 대변인은 "지난 3일 WSJ는 미국의 국제정치 학자 월터 러셀 미드가 기고한 '중국은 진짜 아시아의 병자다'라는 사설을 보도했다"면서 "이 글은 중국 정부와 중국 인민의 방역 노력을 헐뜯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WSJ 편집자는 글의 내용에 더해 '중국은 진정한 아시아의 병자'라는 인종차별적이고 소름 끼치는 제목을 달았다"면서 "이는 중국 인민의 극렬한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비난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은 이에 대해 WSJ 측에 여러 차례 교섭을 제기하고, 중국의 엄정한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WSJ이 사태의 엄중함을 알고 공개적인 사과와 관련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유감스럽게도 WSJ는 오늘까지도 공식적인 사과는 물론 관련자 처벌에 대해서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중국은 외신기자 사무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오늘(19일)부터 베이징 주재 WSJ 기자 3명의 외신 기자증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인민은 인종차별적인 논조와 악의적으로 중국을 모함하는 매체를 환영하지 않는다"며 "중국은 앞으로도 국제관례와 법에 따라 각국 외신 기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