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1004 0182020021958231004 03 0301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02078000 1582125607000 확진자 대구 2002200715 related

확진자들, 대구 번화가 활보…"언제 어디서 걸릴지 무서워"

글자크기
◆ 코로나 확산 새국면 / 무더기 확진에 TK 대혼란 ◆

매일경제

19일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초비상이 걸린 대구시 동대구역 역사 안에 열차 이용객 체온을 체크하기 위한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하루 만인 19일 확진자 22명이 무더기로 쏟아진 대구·경북지역이 코로나19 환자 집단 발생으로 패닉 상태에 빠졌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 대부분이 31번 확진자와 같은 날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터라 이 교회가 지역사회 감염의 '진원지'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중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환자는 34번(24·남·대구 중구), 35번(26·여·대구 남구), 36번(48·여·대구 남구), 39번(61·여·경북 영천), 41번(69·여·경북 영천), 42번(29·여·대구 남구), 43번(58·여·대구 달서구), 44번(46·여·대구 달서구), 45번(54·여·대구 달성군), 47번(63·여), 48번(72·여), 49번(58), 50번(76), 51번(61·여) 등 모두 14명이다.

지난 18일 대구에서 영남권 처음이자 국내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신천지 대구교회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으로 발생하자 지역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교회 신도 가운데 39번 환자는 지난 9일 대구 최대 번화가인 반월당 지하상가를 다니며 오후 시간대 교회 지인을 만나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져 대구시는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속에 긴급 동선 확인에 나섰다.

설상가상으로 어떻게 코로나 확진자가 됐는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도 잇따르면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될지 모른다는 공포감을 한층 더 키우고 있다. 이날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20명의 환자 중 17명은 31번 환자와의 연결고리가 밝혀졌지만 3명은 감염경로가 불투명한 지역사회 감염 환자로 분류된 상태다. 38번 환자(57·여·대구 남구)는 지난 15일 119구급대를 통해 경북대병원에 입원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고, 46번 환자(28·남·대구 달서구)는 W병원에 근무하다 대구의료원에 격리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 달서구에 사는 한 주민은 "수도권보다 이제 대구·경북이 더 위험한 지역이 된 것 같다"며 "확진자가 더 이상 안 늘어나길 바랄 뿐"이라며 불안해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대구시는 재난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경북대병원, 영남대병원, 계명대병원 등은 응급실을 폐쇄하는 등 의료기관도 초비상이 걸렸다. 지역 대형 병원 응급실이 폐쇄되면서 응급환자 진료 공백도 커졌다. 대구파티마병원 측은 "아침부터 대학병원 응급실이 폐쇄되면서 119구급대가 우리 병원 응급실로 오고 있다"며 "이런 상태가 계속되면 응급환자 치료에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경북에서 유일하게 확진자가 발생한 영천에서도 확진자가 다녀간 영남대병원 응급실과 새영천경대연합의원, 영천금호의원, 김인환내과의원, 영제한의원 등이 폐쇄됐다. 응급실 폐쇄 등 소식이 전해지면서 환자 가족들은 안부를 묻는 전화를 거는 등 온종일 분주했고 약국과 편의점에는 마스크를 구입하려는 손님이 잇따랐다.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주변 시설과 대구 도심은 이날 외출을 꺼리는 시민들로 인해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시민 최 모씨(42)는 "가족에게 당분간 불필요한 바깥 출입을 자제하고 가능하면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며 "주변에도 이런 자발적인 자가격리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 동성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김 모씨(50)도 "코로나19 사태로 가뜩이나 손님이 줄어 걱정이 많았는데 대구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와 장사를 포기해야 하는 건 아닌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대구시교육청도 이날 344개 전 유치원에 휴업을 지시했다. 다만 맞벌이 가정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 교실은 유지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초·중·고교 개학을 연기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영천 지역 관내 어린이집도 모두 잠정 폐쇄됐다.

[대구 = 우성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