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0935 0102020021958230935 05 0501001 6.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01868000 1582103469000 프로농구 오리온 추일승 감독 자진사퇴 김병철 코치 대행 2002200831

“후배들에 길 열어주고파” 추일승 감독 자진 사퇴

글자크기
2011년 부임해 2015~16시즌 우승 일궈
올시즌 오리온 10위 부진으로 19일 사퇴
서울신문

추일승 감독. 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일승 고양 오리온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이번 시즌 13경기가 남은 오리온은 김병철 코치가 이끈다.

오리온은 19일 “추일승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 사의를 수용하고 김병철 코치가 남은 시즌 감독대행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추 감독은 2011년 오리온 사령탑에 올라 지난 9시즌 동안 6번의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만큼 지도력을 발휘했다. 2015~16 시즌에는 팀을 우승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올시즌 오리온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플레이오프 진출을 놓고 승차가 유난히 촘촘했던 이번 시즌이지만 오리온은 초반부터 하위권에 머물렀다. 19일 현재 성적은 12승 19패로 10위. 사실상 플레이오프가 좌절된 상황이다.

추 감독은 “시즌 도중 사퇴하게 돼 구단과 선수단에 미안한 마음이 크지만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고자 결심했다”면서 “그동안 응원해주신 팬들과 묵묵히 따라와 준 선수단, 아낌없이 지원해준 구단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오리온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2013년 코치로 선임된 김병철 대행은 1997년 오리온 창단 멤버로 선수 시절 2001~02 시즌 팀의 첫 우승을 이끌었다. 그의 등번호 10번은 오리온의 영구 결번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