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8746 0182020021958228746 05 0506003 6.1.1-RELEASE 18 매일경제 58698946 false true true false 1582097853000 1582097883000 손흥민 없는 토트넘 FIFA20 전망 로셀소 2002200701

‘손흥민 부상’ 토트넘, 홈에서 라이프치히와 만난다 [챔스 16강]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 부상으로 연속 골 기록은 다섯 경기에서 멈췄다. 지난 아스톤빌라 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로 최다 연속 득점 기록을 경신하고, 프리미어리그 50, 51호골까지 한꺼번에 완성했던 손흥민이 팔 골절로 인해 전력에서 이탈했다.

해리 케인(27·잉글랜드)에 이어 손흥민까지 부상으로 빠지며 주포들을 잃어버린 토트넘이 남은 시즌을 어떻게 마무리할 수 있을까.

손흥민이 부상당한 주제 무리뉴(57·포르투갈) 감독이 어떤 계획을 준비했을지 확인할 수 있는 첫 경기인 토트넘과 라이프치히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는 20일 오전 5시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매일경제

손흥민이 부상으로 결장하는 토트넘 홋스퍼가 주제 무리뉴(사진) 감독 지휘 아래 20일 라이프치히와 2019-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를 가진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쾌조의 퍼포먼스를 보이던 손흥민의 부상 소식은 팬들과 감독 모두를 슬픔에 빠뜨렸다. 무리뉴 감독은 “벤치 공격 옵션이 없다고 한탄했는데, 이제는 그라운드에 나설 공격 자원도 없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팬들의 분위기는 그야말로 절망적이다. “앞이 캄캄하다”는 반응이 대부분이고, “왜 (골절을 알아채지 못하고) 손흥민을 계속 뛰게 했냐”는 의료진의 무능에 대한 질책, 이 모든 것은 겨울 이적시장에서 공격수를 보강하지 않은 여파라는 지적도 있었다.

토트넘 레전드 그레이엄 로버츠(61·잉글랜드)는 손흥민 부상 소식을 접하자 SNS에 “붕대를 감고 피치로 나가서 더 많은 골을 넣어줘”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결장하는 토트넘의 16강 상대는 독일 분데스리가의 신흥 강호 라이프치히다. 리옹, 벤피카, 제니트를 꺾고 조별예선에서 G조 1위를 차지했다. 리그에서도 뮌헨에 이어 2위에 자리하면서 우승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선두와 승점은 단 1점 차이다. 현재까지 리그 3패로 이번 시즌 가장 적은 패배를 기록하며 ‘지지 않는 팀’의 면모를 자랑한다.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20득점을 기록하며 득점 2위에 올라 있는 ‘골잡이’ 티모 베르너(24·독일)가 챔피언스리그 첫 토너먼트 진출에 성공한 라이프치히를 어디까지 끌고 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경기를 나설 수 없게 된 상황에서 무리뉴 감독이 어떤 전략을 준비했을지 관심이 쏠린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