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8695 0102020021958228695 01 0101001 6.1.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7466000 1582097776000 경기 거지 상인 신상 문대통령 2002200731 related

“경기 거지같다” 발언 상인 ‘신상털이’에 문 대통령 “안타깝다”

글자크기
청와대 “대통령이 오해 풀어주려는 것”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학기 교육현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2020. 2.19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충남 아산 전통시장 방문 당시 한 상인이 최근 경기에 대해 “거지 같아요”라고 언급했다가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신상털이’ 공격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그분이 공격받는 게 안타깝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 반찬가게 사장을 좀 대변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반찬가게 사장의 ‘거지 같아요’라는 표현에 대해 “장사가 안되는 것을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이라며 “오히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라고 감쌌다.

문 대통령은 당시 현장 분위기에 대해 “전혀 악의가 없었다”며 “오히려 당시 분위기가 좋았다”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의 언급과 관련해 “그런 표현으로 비난을 받고 (그 이후 해당 가게가) 장사가 안된다는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안타까움을 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기자들 사이에서는 ‘문 대통령이 극렬 지지층에 자제를 요청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이 나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변인의 설명을) 잘 받아들인 뒤 질문하면 좋겠다”며 “대통령 말씀은 반찬가게 사장이 곤경에 처한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것이지 지지층에 대한 반응 같은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아닌 누구에게라도 ‘거지 같다’라고 말을 하면 바람직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분에게 비난을 하는 사람들은 오해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오해를 풀어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기사에서는 이른바 ‘문파’(문 대통령 열성 지지층)로 표현했다. 하지만 악성 비난의 글을 쓰거나 하는 분들이 이른바 ‘문파’이거나 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관계자는 김동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글을 공개적으로 올린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의 입장이 나온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어느 판사가 어느 글을 썼는지 확인하지 못했다. 답변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