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8424 0182020021958228424 06 0602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7380000 1582178770000 미스터트롯 장민호 노지훈 김경민 김중연 준결승 연습 전면 중단 2002192331 related

‘미스터트롯’ 장민호·노지훈·김경민·김중연, 준결승 앞두고 연습 전면 중단…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미스터트롯’ 본선 제 3라운드 ‘트로트 에이드’ 경연을 앞둔 장민호, 노지훈, 김경민, 김중연이 ‘연습 전면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맞닥뜨렸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트로트 에이드’ 미션의 마지막 참가팀, 장민호와 노지훈-김경민-김중연의 무대가 공개되며 총 다섯 팀이 치열하고 뜨거운 1위 쟁탈전을 벌일 예정이다.

국내 최초로 진행되는 ‘트로트 에이드’는 방청단이 트롯맨들이 펼치는 무대를 직접 관람하고 기부에도 동참하는 자선 경연으로 경연에서 1등을 한 팀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금 총액을 직접 전달해 그 의미를 더했다.

매일경제

‘미스터트롯’ 장민호 노지훈 김경민 김중연. 사진=TV조선


무엇보다 ‘트로트 에이드’ 미션은 현장에 모인 방청단으로부터 가장 많은 기부금을 받아 1위를 차지한 팀을 제외하고, 나머지 팀들은 전원 탈락 후보가 되는 방식으로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냈던 터.

지난 방송분을 통해 총 다섯 팀 중 네 팀의 무대가 전해진 가운데, 김호중-이찬원-정동원-고재근이 모인 ‘패밀리가 떴다’ 팀과 신인선-나태주-이대원-김희재가 뭉친 ‘사랑과 정열’ 팀이 마스터 10인으로부터 총점 976점을 받아 공동 1위를 달리면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마지막 무대를 남겨놓고 있는 장민호-노지훈-김경민-김중연이 뭉친 ’신사의 품격‘ 팀이 연습 과정에서부터 거듭된 암초를 만나며 순탄치 않은 행보를 걸은 것으로 알려져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경연을 며칠 앞두지 않은 상황에서 김경민이 다리 부상을 당해 움직이는 것이 아예 불가능해지는가하면, 최근 일취월장한 실력을 보여 호평을 받았던 노지훈마저 극심한 컨디션 난조에 빠졌던 것.

결국 멤버들은 다리 부상으로 퍼포먼스를 소화할 수 없는 김경민을 배려해 경연을 코앞에 두고 안무를 전면 수정, 다시 연습에 돌입해야 하는 경연 사상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실력파 멤버들이 포진한 ‘신사의 품격’ 팀이 연이어 터진 악재를 딛고 반전의 무대를 전하며 ‘트로트 에이드’ 판세를 뒤집을 수 있을지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경연이 끝나고 모든 참가 멤버들이 목을 놓아 펑펑 울었을 만큼 현장에 극도의 긴장감이 가득했다”며 “과연 어떤 팀이 1위 자리를 거머쥐었을지, 준결승에 진출하는 최종 멤버는 누가될 것인지 ‘트로트 에이드’ 마지막 무대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