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8110 0582020021958228110 06 0601001 6.1.3-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6897000 1582101470000 내안의발라드 김동현 노래 동전노래방 2002192345 related

[톡★스타] ‘내 안의 발라드’ 장성규 “입술, 6바늘 꿰맸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입술 6바늘 꿰맸어요.”

19일 오후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엠넷 발라드 버라이어티 ‘내 안의 발라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마두식 피디를 비롯해 김동현, 문세윤, 유재환, 윤현민, 장성규, 주우재, 한혜진이 참여했다.

제작발표회에 앞서 장성규가 입술 부상을 입었다고 전해졌다. 장성규는 제작발표회 시작 전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으로 직접 참여, 팀원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장성규는 “이런 모습 보여드리게 돼서 송구스럽다. 별일 아니다. 활동하다가 부주의로 넘어졌는데 입술이 찢어져서 6바늘 꿰맸다. 아무것도 아닌 일에 관심가져주셔서 기쁜 마음과 죄송한 마음 동시에 든다. 이런 모습으로라도 찾아온 이유는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이 너무 커서다. 첫 단추를 끼는 날 민폐를 끼친 거 같아서 제작진과 출연진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내 안의 발라드’는 노래 실력은 부족해도 음악에 대한 열정이 넘치는 대세 예능인 6인의 발라드 앨범 도전기다. 마두식 피디는 “출연자들이 ‘신곡 발표’를 목표로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도전과 성과에 따라서 달라진다. 끝까지 지켜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수익은 정해진 게 있다. 내부 매뉴얼에 따라 ‘공정 거래’하겠다”고 미소를 띠었다.

국민 가수를 꿈꾸는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노래할 때가 가장 즐거운 개그맨 문세윤, 예능 이미지를 벗고 진지한 발라드를 부르고 싶은 작곡가 유재환,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발라드 곡 발표가 꿈인 배우 윤현민, 사람들을 위로하는 발라드를 부르고 싶은 전 아나운서 장성규, 발라드 역사를 꿸 정도로 덕후인 모델 겸 배우 주우재까지 여섯 명이 ‘발라더’의 꿈에 도전한다.

여기에 30년간 ‘발라드의 황제’ 자리를 굳건히 지켜온, 명불허전 가수 신승훈이 마스터로 전격 합류했다. 또 대한민국 가요계를 대표하는 전문가가 ‘신승훈 사단’으로 뭉쳐 초보 발라더들의 든든한 멘토로 활약할 예정이다. 여기에 MBC ‘나 혼자 산다’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뛰어난 진행 실력을 보여 온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MC로 나서 초보 발라더들의 넘치는 예능감을 극대화시킨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