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6545 1092020021958226545 01 0101001 6.1.2-RELEASE 109 KBS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094728000 1582094895000 靑 코로나19 관련 경제계 모든 건의 전폭 수용 2002192301 related

靑 “‘코로나19’ 경제계 건의 16개 전폭 수용…문 대통령 의지 반영”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6대 그룹 재벌 총수, 경영진과의 간담회에서 나온 건의를 전폭적으로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오늘(19일)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총 16개 모든 건의 사항에 대해 신속히 후속조치를 이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와 기업이 합심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고자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3일에 열린 '코로나 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내수 진작을 위해 회식이 주 52시간제에 저촉되는지 우려 해소 필요 ▲중국 진출 우리 기업 주재원ㆍ가족에게 대통령 격려 메시지 전달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자율적 회식은 주 52시간제와 무관하다는 것을 적극 홍보하고, 대통령 격려 영상도 3월에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최태원 SK 그룹 회장은 ▲ 확진자 발생시에도 공장 부분가동이 가능하도록 중국과 협의 요청 ▲ 반도체 부품의 원활한 운송을 위해 양국간 화물 운송 감편 최소화를 건의했습니다.

이에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부터 상황 발생시 중국 당국과 협의해왔고 향후에도 지속 추진 예정이고, 또 현재 화물기는 전편 정상 운영 중이며 항공사가 화물기 증편 등을 국토부에 요청시 즉시 허가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항공 운송을 통한 핵심부품 조달비용 경감을 위해 관세 부과 기준을 항공운임에서 해상운임으로 변경해줄 것을 요청했는데 이 역시 수용됐습니다.

청와대는 수입물품 과세가격 결정 고시를 개정해 천재지변 등으로 운송방법을 해상운송에서 항공운송으로 변경할 경우 해상운송 관세가 적용된다면서, 이는 2월 5일부터 소급 적용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영화 '기생충'을 계기로 문화 콘텐츠 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 강화 방안, 피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세제, 재정 대책 등도 수용됐습니다.

윤 부대변인은 "특히 비상한 시기인 만큼 실기하지 않고 긴급하게 처방해야 한다는 점에서 신속하게 수용, 결정했다"면서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하는 특단의 대책 마련 역시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 (3rdl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