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6247 0782020021958226247 01 0102001 6.1.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4341000 1582094361000 문재인 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 대폭 강화 교육감 보건교사 달라 2002192201 related

[종합]문재인 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 대폭 강화"...교육감들 "보건교사 늘려달라"

글자크기

시ㆍ도 교육감 간담회...참석자들 "걱정이 많다"

이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재부 등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지역사회에 확실한 지역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전국 시ㆍ도 교육감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오늘 확진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염려가 많았던 31번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면서 “병원,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과 교회 등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육감님들께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적절한 대응에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개학이 다가오면서 코로나19 때문에 걱정이 많다. 아마 우리 교육감님들 걱정이 누구보다도 크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 휴업이나 개학 연기는 줄고 있지만 아이들의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개학에 앞서 가능한 모든 유치원과 각급 학교에서 특별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 손소독제와 같은 방역 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교육이 철저히 시행될 수 있도록 학교와 긴밀히 소통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거듭 강조한 뒤 “상황이 종속될 때까지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학교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교육 현장의 요구를 신속하게 반영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들의 요청이 있다면 돌봄교실이 최대한 운영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유치원을 포함해 학교의 휴업이나 휴교에 대해서도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이나 지침이 마련되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들께서도 철저한 위생수칙 준수와 함께 여행력이나 접촉력이 없더라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의료진을 믿고 검사, 진단, 치료에 적극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나 개인뿐 아니라 가족과 지역사회 모두를 지키는 최선의 길임을 명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인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참석자를 대표해 “과소대응도 문제지만 과잉대응도 문제다"라면서 "불필요한 불안감의 파장이 크다. 철저히 대응하되 안정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의 강은희 교육감은 “걱정이 많다. 어제 오늘 상황 많이 달라졌다”며 “청정한 지역이었는데 확진자 발생해 대구 전체가 당황하고 있다. 동선을 파악해 감염자가 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한 교민이 체류했던 충북의 김병우 교육감은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코로나 불안심리 바이러스가 더 무섭더라"라며 "충청권이 마치 관문처럼 되어 술렁였는데 대통령님이 다녀 가셔서 많이 안정화 됐다. 감사드린다”고 했다.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초기대응의 컨트롤타워가 보건교사"라며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를 교과 교사 외 별도 정원으로 배치하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장휘국 광주교육감, 도성훈 인천교육감, 임종식 경북교육감도 보건교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교육현안에 대해서도 논의 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교육혁신과 각종 현안 협의를 위해 대통령과 시도교육감 정기적 소통 통로 있었으면 한다. 가칭 ‘교육국무회의’ 형식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참여정부 때도 의욕 갖고 교육개혁을 추진했지만 좌절했다. 언제나 이래서 안 된다 저래서 안 된다고만 한다. 지금 구실은 ‘국가교육위원회’ 설치다. 매사를 그때까지로 미루고 있다"면서 "이 부분은 직접 독려하시고 임기 내 반드시 이룰 수 있게 해 달라. 이번 기회 아니면 교육개혁, 지방분권은 없을 것”이라고 요청했다.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입법이 필요한 것(국가교육위원회 등)은 총선 후 5월 말 마지막 20대 국회에서 한번 더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지방교육 분권이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구가 지금 비상이지만 유사한 양상이 어디든 있을 수 있으니 학교 당국도 긴장해 달라"면서 "감염병 대응에는 긴장하면서도, 심리적으로 과도한 불안감이나 공포로 위축되지 않도록 마음을 모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따.

[이투데이/정일환 기자( wh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