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6064 0182020021958226064 02 0201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094063000 1582094173000 정부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 종로구 협의 2002191931 related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되나…정부 "대구·종로구 역학조사 후 협의"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부가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한 후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 여부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종로구에서 진행 중인 29번째, 30번째 환자 발생, 접촉자 발생(조사), 아니면 감염 경로에 대한 조사 결과와 대구의 조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위기 단계 조정 여부를)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구분되며 현재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는 '경계'다.

'경계'는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하는 상황 등에 해당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하자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한 차례 상향 조정했다.

이후 일주일 뒤 확진자가 4명으로 늘어나자 '경계'로 한 단계 더 올린 바 있다.

지난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위기 경보를 '경계'로 높인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날 기준으로 국내에서 총 46명의 코로나19 환자가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를 통해 이들의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지만 최근 발생한 29번 환자(82세 남성, 한국인), 30번 환자(68세 여성, 한국인),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는 정확한 감염원 파악이 어려워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지원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