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5676 0032020021958225676 01 01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3772000 1582093880000 이언주 전략공천 곽규택 정당 경선 2002191931 related

이언주 '전략공천' 논란…"경거망동" "민머리 철새" 시끌

글자크기

장제원 "부산에 이언주 바람 불지 않아", 진중권 "머리 밀었다고 공천주나"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경기 광명을)의 '전략공천' 논란을 둘러싸고 잡음이 커지고 있다.

이 의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으로부터 부산 중구·영도 전략공천을 '약속'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놨다.

부산 중구·영도는 당내 최다선(6선)인 김무성 의원 지역구로, 현재 곽규택 전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김은숙 전 부산시 중구청장, 강성운 전 국회의원 정책특보 등 3명이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당장 이들 예비후보가 반발한 것은 물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 역시 "지역 표심이 분열될 게 뻔하다"며 전략공천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김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기자들이 이와 관련한 입장을 묻자 "이언주 의원은 아주 훌륭한 우리 당의 전략적 자산이다. 부산 선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전략공천 해서 온다면 그 사람들(예비후보들)이 가만히 있겠는가. 분열할 수밖에 없다"며 "오는 것은 환영한다. 경선하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자신의 발언이 이 의원과의 '다툼'으로 비화하는 것을 우려한 듯 "더는 얘기 안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 의원은 전날 자신의 전략공천에 부정적 견해를 보인 김 의원을 향해 "막후정치", "구태정치" 등의 표현으로 비난한 바 있다.

이 의원의 이러한 언행에 대해 당 안팎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그가 미래를향한전진4.0을 이끌면서 보수통합에 일정부분 역할을 한 것은 인정되지만, 통합당이 출범하자마자 자신의 전략공천에 목소리를 높이면서 통합 취지를 스스로 퇴색시켰다는 것이다.

부산에 지역구를 둔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의원은 자중하기 바란다. 통합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경거망동'을 삼가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경기도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분이 수도권 한 석이 급한 마당에 경기도를 버리고 부산으로 내려오는 것만으로도 논란이 있는 판에, 자신을 과대포장하고 그토록 오만한 모습을 보니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이 전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주말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부산에서 이 의원이 바람몰이해야 하니 중구·영도 지역에 전략공천하겠다'며 제 의사를 확인했다"고 한 데 대해서도 장 의원은 "이언주 바람에 기댈 부산의 예비후보, 단 한 명도 없다. 그런 바람 불지도 않는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에서 "이언주 씨는 민주당-국민의당-바른미래당-미래를향한전진-미래통합당으로 당적을 바꿔 왔다. 이게 단 4년 사이에 벌어진 일"이라며 그를 '민머리 철새'로 불렀다.

진 전 교수는 "정치인이 소속을 바꿀 때 반드시 유권자 앞에 왜 자신이 정치적 신념을 바꿨는지 해명해야 한다. 그것이 유권자에 대한 예의다. 하지만 이언주 씨는 그동안 자신의 정치적 이상이 원래 무엇이었고, 그것이 어떤 계기에 어떤 근거로 어떻게 바뀌었는지 밝힌 적이 없다. 그사이에 한 것이라곤 머리를 민 것밖에 없다"라며 "세상에, 머리 밀었다고 공천 주나"라고 꼬집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