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5544 1112020021958225544 03 0302006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3602000 1582093617000 환율 기업들 달러 2002192045 related

환율 오르자 기업들 달러 팔아 ‘쏠~쏠~’

글자크기

1월 기업 달러예금 43억弗 큰 폭 줄어

외화예금 감소 폭도 11개월 만에 최대

지난달 환율이 달러당 1,200원에 육박하며 원화가 약세를 나타내자 기업들이 보유한 달러 예금을 대폭 줄이며 환차익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19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1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749억8,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44억6,000만달러 줄었다. 감소 폭은 지난해 3월(65억 3,000만달러)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컸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국내에서 외화로 보유한 예금을 말한다.

서울경제

한은은 외화예금이 크게 줄어든 배경으로 기업들이 보유 달러화를 많이 내다 판 것을 꼽았다. 외화예금 보유 주체별로 볼 때 기업예금이 43억4,000만달러 줄어든 반면 개인예금은 1억 2,000만달러 감소하는 데 그쳤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말 달러당 1,156.4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1월 말 달러당 1,191.8원으로 상승(원화가치 하락)했다.

기업예금 감소 폭이 커짐에 따라 전체 거주자 달러화 예금 중 개인예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월보다 1.3%포인트 오른 23.7%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이 648억5,000만달러로 39억3,000만달러, 위안화 예금이 11억7,000만달러로 2억5,000만달러 각각 줄었다. 엔화 예금(43억4,000만달러)과 유로화 예금(32억4,000만달러)은 각각 1억1,000만달러, 5,000만달러 감소했다./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