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5072 0232020021958225072 01 0102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2093048000 1582093054000 文대통령 아산 반찬가게 논란 소탈 표현 2002191931 related

文대통령, 아산 반찬가게 논란에 "소탈한 표현이었는데 안타깝다"

글자크기

"거지같다"는 상인 발언 관련 일부 공격에 안타까움 전해…"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었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충남 아산 중앙시장 반찬가게 사장의 "거지같다"는 표현과 관련한 일부의 비판에 대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아산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상인이 장사에 어려움을 호소하며 "거지같다"는 표현을 했는데 여권 지지성향의 일부가 공격을 가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께서 대변인이 그분(아산 반찬가게 사장)을 좀 대변해달라고 해서 왔다"면서 "어떤 내용을 말하셨느냐면, '거지같다'는 표현 때문에 공격받는 상황인데 그래서 더 장사가 안 된다는 보도가 있었다는 점을 대통령께서 언급했다"면서 "그분이 공격받고 있는 게 '안타깝다'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대변인은 "문제의 '거지같다'는 표현에 대해 뭐라고 하셨느냐면 반찬가게 사장이 장사가 안된다는 걸 요즘 사람 식대로 표현한 것으로 받아들인 것인데,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었다고 했다"면서 "당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는 게 대통령의 기억"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전혀 악의가 없었다. 악의를 갖고 거지같다고 한 표현이 아니라는 것"이라며 "흔히 대화할 때 '아이 거지같다'고 하지 않나 그런 정도였다는 것"이라며 "그걸로 비난받고 가게가 장사가 더 안된다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