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5046 1112020021958225046 01 0101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3007000 1582093015000 문석균 김의겸 정봉주 김남국 진중권 데스노트 2002191931 related

김남국, 금태섭에 "조국수호는 검찰개혁···금 의원은 촛불이 부끄럽나"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남국 변호사가 서울 강서갑 출마와 관련해 출마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금태섭 의원은 ‘조국수호=검찰개혁’이 부끄럽냐”며 금 의원을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태섭 의원님, ‘조국수호 = 검찰개혁’이 부끄러우시냐. 저는 국민들과 함께 검찰개혁을 위해 촛불을 든 것이 자랑스럽다”며 “많은 국민과 저희 민주진보 진영의 당원들은 ‘조국수호’를 ‘검찰개혁’으로 읽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님은 ‘검찰개혁’에 반대하시는 것인가. 지난해 무더운 여름부터 매서운 추위의 한겨울까지 많은 국민이 거리에 나와서 촛불을 들고 검찰개혁, 조국 수호를 외쳤다”며 “광주, 대전, 청주, 대구, 강릉, 부산 전국의 수많은 지역에서 올라왔다”고 전했다.

그는 “개국본(개싸움 국민운동본부) 자원봉사단, 딴지게시판 자원봉사단 등 많은 분들이 오후 3시부터 있을 촛불집회를 위해서 전날인 금요일 저녁부터 날을 새면서 자리를 지키기도 했다”며 “수백만의 국민이 더 나은 사회를 위해서 생계를 포기하기까지 하면서 헌신적으로 만들어 낸 것이 검찰개혁의 촛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원님은 민주진보진영의 많은 국민이 들었던 그 촛불이 부끄러우신 건인가”라며 “저는 지난해 거리에서 국민들과 검찰개혁, 조국수호의 촛불을 함께 든 것이, 딴지게시판의 자봉단, 개국본의 자봉단으로서 함께 청소를 하며 거리를 지킨 것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의 이 같은 입장은 금 의원이 전일인 18일 “이번 총선을 ‘조국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며 “강서갑이 19대 총선 때의 노원갑이 되어선 안된다”고 경고한 부분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강서갑 지역구 출마 추가 공모는 이날 마무리된다. 김 변호사는 당내 의원들에게 불출마 압박을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출마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