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655 0032020021958224655 01 0102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2414000 1582098593000 거지 언급 시장 상인 비판 문대통령 2002191931 related

'거지 같아요' 언급 시장상인 비판받자…문대통령 "안타깝다"

글자크기

문대통령 "서민적이고 악의없는 표현…이로인해 비난받는 것 안타까워"

청 관계자 "오해 풀어주려는 것…지지층 향해 얘기한 것은 아냐"

연합뉴스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한 전통시장 상인이 일부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는 소식에 대해 "안타깝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언론에는 문 대통령의 지난 9일 충남 아산 전통시장 방문 당시 한 반찬가게 사장이 최근 경기에 대해 "거지 같아요"라고 언급했다가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로부터 '신상털이' 등의 공격을 당하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 반찬가게 사장을 좀 대변해달라고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은 그분이 공격받는 것이 안타깝다고 하셨다"며 "당시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는 것이 대통령의 기억"이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반찬가게 사장의 '거지 같아요'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이자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며, 전혀 악의가 없이 흔히 하는 상황표현으로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그런 표현으로 비난을 받고 (그 이후 해당 가게가) 장사가 안된다는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안타까움을 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기자들 사이에서는 '문 대통령이 극렬 지지층에 자제를 요청하는 것인가'라는 질문도 나왔다.

그러나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대통령 말씀은 반찬가게 사장이 곤경에 처한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것이지 지지층에 대한 반응 같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아닌 누구에게라도 (인신공격성으로) '거지 같다'라고 말을 하면 바람직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분에게 비난을 하는 사람들은 (상황에 대한 말을) 오해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오해를 풀어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기사에서는 이른바 '문파(문 대통령 열성 지지층)'로 표현했다. 하지만 (오해에 의해서가 아니고 악의를 갖고서) 비난의 글을 쓰거나 하는 분들을 무조건 '문파'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냐"라고 부연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