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578 0032020021958224578 06 0602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2092293000 1582104681000 봉준호 기생충 2002200801 related

개그맨 문세윤-유세윤, 봉준호-샤론 최 패러디 영상 화제

글자크기

봉 감독 "유세윤 천재적·문세윤 최고 엔터테이너인 것 같다" 화답

연합뉴스

문세윤·유세윤, 봉준호·샤론 최 패러디
[유세윤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봉준호 감독과 통역 샤론 최가 아카데미를 비롯한 각종 국제영화제에서 보인 모습을 코미디언 문세윤과 유세윤이 패러디한 영상이 화제에 올랐다.

유세윤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Parodysite'(패러디사이트)라는 글과 함께 봉 감독과 샤론 최를 패러디한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봉 감독 의상부터 헤어스타일, 말투를 그대로 재연한 문세윤과 긴 머리에 다소곳한 모습으로 통역하는 샤론 최를 흉내 낸 유세윤 모습이 담겨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두 사람은 각종 시상식에서 봉 감독이 밝힌 수상 소감을 패러디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문세윤·유세윤, 봉준호·샤론 최 패러디
[유세윤 인스타그램 캡처]



문세윤은 "이제 내려가서 아직 반쯤 남아있는 비건 버거를 마저 먹도록 하겠습니다. 근데 혹시 근처에 맥도날드 있나요?"라고 말했고, 유세윤은 이 말을 일부는 정확하게 일부는 '이상한' 영어로 코믹하게 통역했다.

아울러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수상 당시 봉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를 인용하며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한 말을 "가장 개인적으로 좋은 젓갈이 기장 창난젓이다"라고 패러디해 폭소를 자아냈다.

봉 감독은 지난달 13일 열린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뒤 "이 상을 받은 것보다도 멋진 감독님들과 같이 후보에 올라 더 기쁘다. 감사하고 이제 내려가서 반쯤 남은 비건 버거를 먹겠다"고 밝힌 바 있다.

봉 감독은 19일 귀국 보고 기자회견에서 '수상 소감이 엄청나게 화제가 됐다. 패러디도 많이 됐다'는 사회자 말에 "유세윤 씨는 참 천재적인 것 같다. 문세윤 씨도… 최고의 엔터테이너인 것 같다"는 말로 화답했다.

연합뉴스

봉준호,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새 역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2.19 scape@yna.co.kr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