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553 0112020021958224553 04 0401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2161000 1582189790000 日 정부 2002200301

日크루즈 승객, 하선 뒤 해산… 일부 '2차감염' 우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머니투데이

19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돼 있던 '다이아몬드 크루즈'에서 내린 일부 승객들. /사진=AFP


코로나19 문제로 보름 동안 배에 갇혀 지내왔던 일본 요코하마 항구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 승객 중 약 500명이 하선해 땅을 밟고 있다. 이들은 곧바로 각자 원하는 곳으로 흩어질 예정인데, 일부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

19일 일본 NHK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가 조금 못된 때부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이 내리기 시작했다. 일본정부가 요구한 14일의 관찰 기간을 채우고,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다.

이 배에는 원래 3711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탑승했으며, 확진이 돼 병원으로 갔거나 미국으로 돌아간 사람 등을 제외하고 3000명가량이 남아 있었다.

당국은 모든 승객의 코로나19 검사까지는 한 상태로 21일까지 결과를 보고 모두 하선시킨다는 방침이다. 다만 확진자와 같은 방을 쓴 사람들은 확진 판정일 이후 14일을 채워야 한다.

머니투데이

19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크루즈'에서 내린 승객들을 태우기 위해 대기한 버스들. /사진=AFP


공개된 사진을 보면 승객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짐가방을 들고 바닥에 안내된 길로 이동했다. 주변엔 당국이 준비한 10대의 버스가 있었고, 택시들도 있었다. 당국이 마련한 버스는 근처 버스정류장에 하선한 승객들을 내려주고 있다. 이후 이들은 각자 방식으로 해산한다.

일부에서는 하선 승객들이 각 지역사회로 돌아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

NHK에 따르면 중의원 예상위원회에서 이들에 대한 격리 필요성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국립감염증연구소가 14일간 관리되고 음성으로 확인되면 대중교통을 이용해도 좋다는 의견을 내 결정한 것"이라고 답하면서, "후속조치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전문가 중에도 걱정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와타 겐타로 고베대학교 전염병학 교수는 AFP통신에 "선내 격리 조치가 큰 실패였다"면서 "2차 감염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지난달 20일 일본 요코하마를 출발해 홍콩, 베트남 등을 들렀는데 25일 홍콩에서 내린 홍콩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이달 1일 전해지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이 배는 3일 늦게 요코하마에 돌아온 뒤 5일 탑승자 10명의 감염이 처음 확인됐고, 당국은 이후 14일 동안 대부분 승객의 하선을 막았다. 배에서는 이날까지 542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김주동 기자 news93@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