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382 0242020021958224382 01 01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1985000 1582092009000 이언주 영도 전략공천 논란 2002191831 related

김무성 "이언주 환영하지만 경선해야"

글자크기

이언주 부산 중·영도 전략공천 논란

"전략공천 하면 분열할 수 밖에"

"이언주 열심히 해..오는건 환영"

이데일리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중·영도구 공천 문제와 관련 “이언주 의원이 오는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경선을 하는 것이 옳다”고 19일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언주 의원의 전략공천 논란과 관련해 “쓴소리를 한 것이 아니다”면서도 “전략공천으로 온다면 그 사람(중·영도구 예비후보)이 가만히 있겠는가. 분열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너무 잘하고 계서서 감사하다”며 “이언주 의원도 훌륭한 우리 당의 전략적 자산”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도 열심히 하고 있다”며 “(부산 지역구로)오는 것은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이언주 의원도 전날 김무성 의원을 향해 ‘구태정치 그만하고 정계 은퇴하라’는 제목을 단 유튜브를 업로드 한 데 대해 “정계은퇴라는 단어가 들어간 것은 나의 의도가 아니며, 의원실의 실수로 지나친 용어를 사용한 것에 대해 정정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