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289 0372020021958224289 03 03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1869000 1582091879000 확진자들 대구 2002192045 related

보건당국 "대구 교회 '슈퍼전파' 판단"…교회 전체 진단검사

글자크기

정부 "추가 환자 있을 수 있어…교회 노출자 전면 조사 진행"

헤럴드경제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한 종교시설이 폐쇄돼 주차장 차단기가 내려져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 교회 전체에 대한 진단검사를 검토한다. 이 교회는 국내에서 31번째로 확진된 코로나19 환자가 머물렀던 곳으로, 10명(대구 7명·경북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31번 환자가 방문한 교회에서 ‘슈퍼전파’ 사건이 있었다고 판단한다”며 “교회에서의 접촉자가 많았을 것으로 보여 교회 전체에 대한 선별검사와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전국에서 15명 환자가 추가됐는데 이 중 13명이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특히 13명 중 11명은 31번 환자와 연관된 사례다. 11명 중 10명(대구 7명·경북 3명)은 31번 환자의 교회에서 나왔다. 나머지 1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다.

정 본부장은 “31번 환자가 다녔던 교회에서 많은 노출과 환자 발생이 있었다”며 “교회에서 어떤 공간에, 어떤 날짜에 노출이 됐는지에 대한 조사와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 교회에서 발생한 환자는 31번 환자를 포함해 총 11명이다. 다만 보건당국은 감염원을 31번 환자라고 단정하진 않았다.

정 본부장은 “하나의 공간에서 11명이 발생한 것은 건물 내지는 그 장소에서 대규모의 노출이 있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으나 누가 감염원이었고 어떤 감염경로를 통해 확산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범위한 조사를 통해 종합적으로 유행의 전파 양상을 분석해야 한다”며 “추가 환자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교회에서의 노출자에 대한 전면 조사계획을 수립해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ks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