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030 0112020021958224030 03 0303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1482000 1582189793000 사태 라임자산운용 신한 2002192045 related

'라임 사태' 檢 수사 본격화…"올 것이 왔다. 모두 쉬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김소연 기자, 강민수 기자] [여의도 증권가 '뒤숭숭' …"시장 전체 위축 두려워"]

머니투데이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진=이기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촉발한 라임자산운용과 관련 금융투자사 등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서울 여의도 증권가가 뒤숭숭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19일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나왔다는 말만 해 줄 수 있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또 다른 회사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올 것이 왔다'는 분위기"라며 "모두 다 쉬쉬하며 조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증권사 관계자는 "라임과 TRS(총수익스와프) 증권사, 판매사까지 얽혀 있는 복잡한 문제"라며 "TRS 계약을 맺은 증권사들의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출금을 돌려받게 되면 투자자들이 돌려받을 돈이 줄어드는 구조라 딜레마에 빠져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의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원 대표와 라임 임직원들의 휴대폰은 모두 꺼져 있는 상태로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들은 대체로 이번 사태가 사모펀드 시장 전반의 위축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증권사 직원은 "라임 사태로 인해 분위기가 좋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사모펀드 시장 전체로 침체된 분위기가 퍼지고 있어 우려가 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이 시장 전체의 리스크 관리에 대해 점검을 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피해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대신증권라임펀드 환매 보상 촉구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해외금리연계 DLF(파생결합펀드) 사태가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이런 일이 생겨 초상집 분위기"라며 "모든 상품들이 나쁜 것은 아닌데 다른 상품들에 대한 투자까지 위축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라임 본사와 대표의 자택, 신한금융투자 등을 압수수색했다.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다.

라임은 지난해 10월 '테티스 2호' 등 모(母)펀드에 투자하는 자(子)펀드들에 대한 상환과 환매를 연기한다고 밝히며 논란이 불거졌다. 1조5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자펀드 환매가 지연되면서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신한금융투자와 KB증권 등이 라임과 TRS 계약을 맺고 수천억원대 대출을 해줬다. 주요 판매처는 우리은행과 대신증권 등이다.

이에 라임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은 라임 관계자 등 60여명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금융당국도 라임 경영진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해 오던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지난달 직제 개편으로 해체되면서 형사6부가 관련 사건을 넘겨받았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합수단 폐지 이후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4명을 추가로 파견했다.

한정수 기자 jeongsuhan@, 김소연 기자 nicksy@,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