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3802 0372020021958223802 01 0101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91152000 1582091169000 이언주 영도 전략공천 논란 2002191831 related

김무성 “이언주는 훌륭한 자산”…‘부산공천’ 갈등 해빙 국면

글자크기

이언주도 "표현 정정"…대립 누그러지나

헤럴드경제

미래통합당 김무성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이언주 의원에 대해 "우리 당의 훌륭한 전략적 자산"이라며 "부산 선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의 지역구는 부산 중·영도구다. 부산 영도여고를 나온 이 의원의 해당 지역 출마설이 끊임없이 나오는 중이다. 김 의원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공관위가 이 의원을 중·영도구에 전략공천할 시 지역 표심이 분열될 게 뻔하다"는 취지로 말해 김 의원이 이 의원에 대해 '견제구'를 날린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에 대해 "쓴 소리를 한 일이 없다"고 했다. 그는 "다만 현재 열심히 뛰고 있는 예비후보들이 있는데, (이 의원이)전략 공천으로 오면 그 사람들이 가만히 있겠는가. 분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 의원이 오는 것은 환영한다. 경선을 하는 게 옳다"고 했다. 그는 "누구를 비난한 일이 없고, 앞에 한 두마디는 다 빼버리고 자극적 보도만 된 것"이라며 "거기에 대해 대응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미래통합당 이언주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이에 "전날 저의 메시지는 불출마 선언을 한 의원이 공천과 관련해 언급한 것은 부적절하지 않느냐는 의미만 담고 있다"며 "다만 유튜브 제목을 붙이는 과정에서 정계은퇴란 단어가 들어간 것은 제 의도가 아니다. 의원실의 실수로 지나친 용어를 쓴 데 대해 정정을 지시했다"고 했다. 김 의원의 이날 입장에 이 의원도 약간 누그러진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이 의원은 전날 김 의원의 발언 이후 ""공천 문제는 공관위의 소관사항이며, 불출마를 선언한 분이 왈가왈부할 게 아니다"라고 날을 세운 바 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