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1592 0912020021958221592 01 0101001 6.1.1-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2087855000 1582089272000 문대통령 지역사회 대응 강화 확실한 방어망 구축 2002191731 related

文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 대폭 강화" 지시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문 대통령,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들 안전 우선…휴업·휴교 통일된 기준 마련됐으면"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지역사회로 감염 우려가 커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지역사회에 확실한 지역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에서 "병원,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과 교회 등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는 46명까지 늘었다. 특히 신규환자 15명 가운데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나왔다.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오늘 확진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 주로 어제 염려가 많았던 31번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며 "교육감님들께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적절한 대응에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팩트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에서 "학교 휴업이나 개학 연기는 줄고 있지만 아이들의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6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초등학교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이 손 소독제로 소독하는 모습. /임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학교 휴업이나 개학 연기는 줄고 있지만 아이들의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개학에 앞서 가능한 모든 유치원과 각급 학교에서 특별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 손 소독제와 같은 방역 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교육이 철저히 시행될 수 있도록 학교와 긴밀히 소통해달라"면서 "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학교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교육 현장의 요구를 신속하게 반영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특히 "유치원을 포함해 학교의 휴업이나 휴교에 대해서도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이나 지침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학생과 학부모들의 혼동을 최소화하고 혼란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도 휴업 또는 개학을 연기한 학교의 40% 이상에서 돌봄교실이 운영되고 있다"며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들의 요청이 있다면 돌봄교실이 최대한 운영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를 계기로 올해는 학교 안전에서 국민들이 체감하실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만들고자 한다"며 "시·도 교육청의 협조로 이달 말이면 모든 학교의 일반 교실에 공기정화장치 설치가 완료되어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를 덜게 된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이제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지켜낸다면 공교육에 대한 신뢰가 더욱 높아지고 믿고 맡길 수 있는 교육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교육 과정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