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1580 0372020021958221580 02 02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087838000 1582088733000 정부 대구 봉쇄 2002191731 related

대구·경북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3명 발생…31번 환자와 다수 연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권영진 대구시장이 19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대구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대구경북)=김병진 기자]대구경북지역에서 지난 18일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지 하루 만에 무더기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19일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대구 10명, 경북 3명 등 대구·경북에서 1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따라서 전날 발생한 31번 확진자(61·여성)를 포함하면 지금까지 대구·경북 확진자는 14명이다.

이 가운데 11명은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0명은 같은 교회에 다녔고 1명은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했다.

34번 환자(24세 남성, 대구 중구)와 35번 환자(26세 여성, 대구 남구), 36번 환자(48세 여성, 대구 남구), 42번 환자(28세 여성, 대구 남구), 43번 환자(58세 여성, 대구 달서구), 44번 환자(45세 여성, 대구 달서구), 45번 환자(53세 여성, 대구 달성군) 등이다.

33번 환자(40세 여성, 대구 중구)는 새로난한방병원 검진센터 직원으로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8번 환자(56세 여성, 대구 남구)는 지난 15일 119구급대를 통해 경북대병원에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46번 환자(27세 남성, 대구 달서구)는 W병원에 근무하고 있고 대구의료원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헤럴드경제

이철우 경북지사가 19일 오전 경북도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지역에도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3명 발생, 이들은 모두 영천에 거주하고 병·의원 5곳을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경북도와 영천시는 영천영대병원 응급실, 새영천경대연합의원, 영천금호의원, 김인환내과의원, 영제한의원을 모두 폐쇄했다.

37번(47·남·영천), 39번(61·여·영천), 41번(70·여·영천) 환자가 이날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37번 환자는 다른 확진 환자와 접촉이 없고 해외 여행력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39번과 41번은 대구 31번째 환자와 교회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 지난 9일과 16일 같은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37번 환자는 경북대병원 음압격리병상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 2명은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이송됐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 등과 협조해 확진 환자들의 상세한 동선과 감염경로, 접촉자 등을 확인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자체 역량으로는 이번 사태를 극복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중앙정부 차원의 특별대책반 파견 등을 포함한 행·재정적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도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도민들은 개인위생에 철저를 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