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1147 0012020021958221147 04 0401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6900000 1582086966000 중국 압박 신화통신 5개 국영 언론사 규제 2002192131

미국, 미국 내 5개 중국 국영언론사 '외국사절단' 지정…인원·자산 신고 의무화

글자크기
경향신문

미국 워싱턴에 있는 국무부 건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신화통신 등 미국에서 활동 중인 5개 국영언론사를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하고 종사 인원과 자산 등을 보고토록 하는 규제를 부과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들 언론사가 중국 정부의 직접적인 지시 아래 움직이고 있으므로 사실상 외국 사절단과 같다는 취지에서다. 미국에서 활동 중인 중국 국영언론사들에 기존에 적용하지 않았던 규제를 부과한 것은 중국에 대한 압박 취지로 풀이된다.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들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신화통신과 CGTN, 중국국제방송, 중국일보, 하이티엔개발 등 5개 중국 국영 언론 및 배급업체를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한 당국자는 “이번 지정 결정은 5개 기관이 중국 정부의 지배 아래에 있다는 매우 명백한 사실에 기초하고 있다”면서 “중국 공산당은 일반적인 매체, 특히 국영매체들을 강력히 통제하고 있으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한 이후 더욱 강화됐다”고 지적했다.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된 해당 매체들은 모든 직원의 명단을 국무부에 제출해야 하며 변동이 있을 경우 수시로 보고해야 한다. 현재 보유한 미국 내 자산을 등록하고 앞으로 새로 자산을 취득할 때 승인을 받아야 한다.

국무부 당국자는 이런 의무는 미국 내 모든 대사관들에 적용되는 규제와 유사하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 매체 종사자들은 외교관에게 부여되는 불체포 특권 등은 부여되지 않는다. 또한 이들 매체가 미국 내 활동에 관해 미 당국에 보고할 필요는 없고, 이번 조치가 보도 활동을 제약하기 위한 것은 아니라고 국무부 당국자들은 설명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최대의 뉴스통신사이며, CGTN은 중국중앙TV인 CCTV의 자회사로 영어를 포함한 외국어 방송 매체다. 중국국제방송 역시 외국어로 중국 소식을 전하는 방송이며, 하이티엔개발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인민일보 콘텐츠 배급사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경제적·군사적 영향력을 놓고 중국과 경쟁하면서 대중 압박을 강화해온 상황이라면서 이번 조치도 이의 일환이라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10월 미국애 주재하는 중국 외교관과 정부 관료들이 미국의 연방·주 정부 당국자나 교육·연구기관 종사자를 만날 경우 사전신고를 의무화한 바 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