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0822 0092020021958220822 06 0601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6164000 1582086815000 기생충 봉준호 감독 2002191745 related

봉준호 감독 "한국 산업계 모험 두려워하지 말아야"(종합)

글자크기

아카데미 4관왕...귀국 기자회견

"아카데미 캠페인 게릴라전 열정으로 뛰어"

"물량 공세 맞서 배우들과 팀웍으로 커버"

"한국 영화계, 상업·독립영화로 양극화 안타까워"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봉준호 감독이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배우 송강호의 답변에 밝게 웃고 있다. 2020.02.1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작년 5월 칸부터 오스카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건이 있었다. 영화사적 사건으로 기억되겠지만, 사실은 영화 자체가 기억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아카데미 4관왕을 휩쓸고 돌아온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여기 있는 배우들의 매 순간의 연기, 우리 촬영팀 모든 스태프들이 장인 정신으로 만들어 낸 장면 하나하나들이 기생충을 만들어냈다"며 "그 장면에 들어가 있는 하나하나의 고민들이 영화 자체로서 기억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영화 '기생충' 귀국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참석, 봉준호 감독과 아카데미에서 쾌거를 이룬 기쁨을 함께 했다.

기자회견에는 국내외 500여명의 기자들이 몰려 취재 열기가 뜨거웠다.

먼저 영화가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받은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됐다.

봉 감독은 자신의 앞선 작품들과 비교하며 차분하게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그는 기생충의 인기에 대해 "'괴물', '설국열차'는 SF적 요소가 많다. 이번 영화는 그런 게 없다"면서 "기생충은 동시대 이웃에서 볼 수 있는 (모습을 그린) 영화다. 우리 현실에 기반한 톤의 영화라 그것이 폭발력을 가지게 된게 아닐까 짐작했다"고 말했다.

봉 감독과 공동 각본을 맡은 한진원 작가는 "영화에는 선악의 구분이 없고 캐릭터 각자에게 연민을 느낄 수 있다"고 짚었다.

배우 이정은은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와 현 시대의 문제점을 짚은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이정은은 "동시대적 문제를 재밋으면서도 심도있게 표현한 작품이다. 선과 악은 없는데, 서로에게 가해자, 피해자가 된다. 우리들의 인간 군상과 너무 흡사하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봉준호 감독이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2.1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4관왕을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영화의 힘만은 아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하나의 상이라도 거머쥐기 위해서 후보에 오른 영화 관계자들은 수 개월에 걸친 캠페인을 벌인다. 봉 감독을 포함한 '기생충' 제작진에게는 처음있는 경험이었다.

봉 감독은 "북미배급사 네온은 신생이고 중소배급사다. 다른 회사에 예산이 못 미치다 보니 게릴라전처럼 열정으로 뛰었다. 인터뷰를 600번 이상하고, 관객과의 대화도 100회 이상 열었다. 실제 송강호 선배는 코피를 흘리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다른 경쟁작들이 LA 시내에 광고판을 거는 등 물량 공세를 했다면 저희는 네온, CJ, 바른손, 배우들이 똘똘 뭉쳐서 팀웍으로 물량 공세를 커버했다. 이 시간을 통해 관계자들이 작품들을 깊이있고 밀도있게 검증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 전통이 있는 (필수적인)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송강호는 "단순히 상을 타기 위해 캠페인을 벌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타인들이 얼마나 얼마나 위대한가를 알아가는 과정이었다. 우리 작품을 통해 세계 영화인들과 어떻게 호흡하고 소통, 공감할 수 있는지를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밝게 웃고 있다. 2020.02.1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봉 감독은 지난달 초 미국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면서 "자막이라는 1인치의 벽을 뛰어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봉 감독은 자신의 작품의 뉘앙스를 효과적으로 전달해 준 번역가 달시 파켓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수석 얘기, 대만 카스테라 등은 순간적으로 맥락을 전달하기 힘들다. 여러 맥락과 드라마에 숨겨진 의미들을 전달하기 위한 최고의 솔루션을 달시 파켓 부부가 늘 찾아내 왔다"라며 "달시 파켓은 이미 '밥은 먹고 다니냐'('살인의 추억')라는 난제를 해결했던 분"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한편 봉 감독은 한국 영화계과 상업영화 독립영화로 양극화되는 상황과 이로 인해 창의적인 시나리오를 가진 젊은 감독에게 충분한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점을 안타까워했다.

봉 감독은 "젊은 신인 감독이 '플란다스의 개'(봉 감독의 데뷔작), '기생충' 시나리오를 가져 갔을 때 투자를 받을 수 있을 것이냐는 질문을 냉정하게 해봤을 때 (어렵다고 생각한다) 젊은 감독들이 모험적인 걸 하기에 어려워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독립영화와 상업영화가 평행선을 이루는 부분이 안타깝다. 제가 데뷔했던 2000년대 초반에는 독립영화와 메인스트림(상업영화)가 좋은 의미에서의 상호 침투와 충돌이 있었다. 그런 것에 대한 활력을 되찾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이 된다. 한국의 산업계가 모험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는 소신을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 및 출연 배우, 제작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2.19.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강호는 봉 감독의 수상소감을 인용하며 '가장 창의적인 것이 가장 대중적이어야 한다'는 자신의 신념을 밝혔다.

"봉 감독님의 마틴 스콜세이지 감독 인용이 인상적이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고 하셨는데, 저는 가장 창의적인 것이 가장 대중적인 것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늘 끝나고 다시 칸을 가야할 것 같은 착각을 하게끔 하는 기분좋은 날이다."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1929년 아카데미 시상 이후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